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국제
도쿄올림픽의 정치적 이용 중단하라후쿠시마 주민 “부흥보다 주민의 인권과 건강 보호가 우선” 호소

[환경일보] 후쿠시마 주민들의 인권과 건강을 위해 아베 정부가 도쿄 올림픽의 정치적 이용을 중단해야 한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탈핵에너지전환국회의원모임(대표의원 우원식, 연구책임의원 김성환, 김해영)은 ‘도쿄 올림픽과 방사능 위험’국제 세미나를 28일 국회의원회관 제3간담회실에서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반핵의사회, 탈핵법률가모임 해바라기와 함께 공동으로 주최하고 아베 정부를 향해 목소리를 높였다.

이번 세미나는 일본 정부가 도쿄 올림픽 일부 경기를 후쿠시마에서 개최하고, 성화 봉송 경로에 후쿠시마를 포함하는 등 올림픽을 후쿠시마 부흥의 기회로 악용하려는 계획을 발표함에 따라 국내외적으로 이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어 올림픽과 방사능 위험의 문제를 전문가들과 진단하기 위해서 개최됐다.

멜번대 틸만 러프 교수는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현 내 공식 방사선량 모니터링 결과를 신뢰할 수 없다”고 밝혔다. <사진제공=김성환 의원실>

1985년 노벨평화상을 받은 핵전쟁방지국제의사회(IPPNW)의 공동대표이자 2017년 노벨 평화상을 받은 핵무기철폐국제캠페인(ICAN)의 공동설립자인 멜번대 틸만 러프 교수는 첫 번째 주제발표를 통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현 내 공식 방사선량 모니터링 결과를 신뢰할 수 없다”고 밝혔다.

러프 교수는 “여전히 후쿠시마 현을 비롯한 방대한 지역의 방사성 오염이 지속되고 있다”며 “호주 올림픽위원회는 호주 선수단과 가족들에게 방사선 위험에 대한 정보를 명확하게 제공하고, 피폭을 줄일 수 있는 조치와 만약의 상황에 대한 대비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두 번째 발표를 맡은 후쿠시마 주민 가토 린 씨는 “방사선 피폭에서 도망가기 위한 권리를 정부가 전혀 지켜주지 않고 있다”고 호소했다.

그는 “후쿠시마에 돌아갈지, 후쿠시마산 식자재를 먹을지 여부는 개인의 자유이기 때문에 정부가 어느 쪽을 강요하지 말아야 한다”며 “예방 원칙에 따라 방사선에 더 민감한 아이들을 지키는 것이 어른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세 번째 발표를 맡은 한림대 의대 주영수 교수는 “낮은 선량의 방사선 피폭이라 하더라도 건강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최근 연구결과들을 소개하며 “현재의 엄격한 방사선학적 보호시스템이 신중한 접근”이라고 설명했다.

우원식 의원은 “일본 정부가 안전을 강조하기 위한 수단으로 올림픽을 이용하는 것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정보를 투명하게 공유하고, 기존 계획을 철회해 안전한 올림픽을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성환 의원은 “후쿠시마 부흥에 올림픽을 이용하는 것이 아베 정부에게는 정치적인 이익과 예산 절감을 가져올 수 있을지 몰라도, 올림픽에 참여하는 선수들과 세계시민들에게는 어떠한 이익도 제공하지 않는다”며 “지금이라도 반인권적인 계획을 철회해야 한다”고 일본 정부에 요구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조명래 환경부장관, COP25 '기후변화 적응에 관한 장관급 대화' 참석
[포토] 미세먼지 발생원인 분석 토론회 개최
[포토] 2019 동절기 국민 절전캠패인 개최
[포토] 2019 Water-Detente 대토론회 개최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숲 공동체가 희망이다’ 특강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인사] 박종호 신임 산림청장[인사] 박종호 신임 산림청장
산림청장에 박종호 산림청 차장 임명산림청장에 박종호 산림청 차장 임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