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올가을 유난히 많은 태풍 한반도 상륙9~11월 3개 태풍 영향으로 강수량 역대 4위 기록
태풍 ‘링링(13호), 타파(17호), 미탁(18호)’ 영향으로 전국에 많은 비가 내렸다.

[환경일보] 올 가을은 유난히 태풍이 많았던 가을로 기록될 전망이다. 9월~11월 3개의 가을 태풍 링링, 타파, 미탁의 영향으로 역대 4위 강수량을 기록했으며 평균기온은 역대 2위를 차지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고온 다습한 북태평양고기압이 이례적으로 10월 초까지 세력을 유지하면서, 태풍 ‘링링(13호), 타파(17호), 미탁(18호)’ 영향으로 전국에 많은 비가 내렸다.

특히 근대 기상업무를 시작(1904년)한 이래 가장 많은 가을 태풍 영향 수(3개)를 기록했고, 강수량도 1973년 이래 4번째로 많았다.

북태평양고기압 위치(빨강)와 태풍 경로(분홍) <자료제공=기상청>

태풍 영향이 많았던 원인은 필리핀 동쪽 해상의 높은 해수면온도(29℃ 이상)로 만들어진 상승기류가 일본 부근에서 하강기류를 만들었고, 이 때문에 북태평양고기압이 북서쪽으로 확장하여 우리나라가 태풍의 길목에 위치하게 됐다.

올가을에는 북태평양고기압과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이 잦아 기온이 높은 날이 많은 가운데, 11월에는 찬 공기를 동반한 대륙 고기압이 때때로 확장해 큰 기온변화를 보였다.

특히 9월 후반부터 10월 초반에는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따뜻하고 습한 남풍기류가 유입되고, 태풍 ‘미탁’이 북상해 남풍기류가 더욱 강화되면서 전국적으로 기온이 매우 높았다.

2019년 9~11월 평균기온 일변화 시계열 <자료제공=기상청>

1973년 관측 이래 2019년 가을(9~11월) 전국 평균기온 15.4℃ 2위(1위 1975년 15.5℃), 최고기온 21.0℃ 5위(1위 1998년 21.3℃), 최저기온 10.9℃ 3위(1위 1975년 11.1℃)를 기록했다.

한편 올해 첫눈은 11월15일 서울과 북춘천을 시작으로 18~19일 백령도, 인천, 수원, 청주 등 중부지방에서 관측됐으며, 서울의 경우 작년보다 9일, 평년보다 6일 빨랐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2020년 산림행정 및 정책 공동포럼 참석
[포토] ‘국가기술혁신체계 2020s 대토론회’ 개최
[포토] 톡톡톡 꽃망울 터트린 노란 산수유
[포토] 함박눈 내린 백운산
[포토] 산림청, 봄철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 본격 가동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