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서울시, 동파취약 38만 세대 보온조치지난해 동파 발생 원인 분석에 따른 유형별 맞춤형 동파예방 추진

[환경일보] 서울시가 동파에 취약한 38만여 세대에 대한 주택 유형별 맞춤형 보온 조치를 강화하고, 동파 발생 시 신속한 복구를 위해 내년 3월15일까지 ‘겨울철 급수대책 상황실’을 운영한다.

동파안전 계량기(계량기 내부 상․하측에 에어백 내장) <자료제공=서울시>

서울시는 지난 겨울 동파가 발생한 세대를 분석한 결과, 복도식 아파트의 벽체형 계량기함과 소규모 상가의 맨홀형 계량기함에 설치된 수도계량기에서 동파가 많이 발생하였고 주요 원인은 보온미비가 가장 많았던 것으로 분석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관리인이 없는 연립주택의 경우 계량기함의 뚜껑이 파손되거나 보온재를 꽉 채워넣지 않아 차가운 공기가 계량기함 안으로 유입되어 맨홀형 뿐만 아니라 벽체형 계량기함에 설치된 수도계량기에서 동파가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수도계량기 보온을 했어도 영하 10℃ 미만인 날이 연속일 때 동파가 많이 발생하다가 기온이 영하 15℃ 미만으로 떨어지면 동파 발생량이 급증했다.

영하 10℃미만으로 떨어지는 날 장시간 외출 등으로 물을 사용하지 않을 경우 수도밸브를 조금 열어 욕조에 수돗물 흐르게 하여 동파를 예방하는 방법이 필요하다

최근 10년간 동파발생 현황 <자료제공=서울시>

이에 따라, 시는 노후된 연립주택과 복도식 아파트를 대상으로 벽체형 보온재 1만5000개를 설치했고 단독주택과 상가에는 맨홀형 보온재 3800개를 설치했으며 파손된 계량기함 뚜껑 6200개를 정비했다.

벽체형 보온재 설치 후 계량기함 틈새로 차가운 공기가 들어오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계량기함을 덮어 밀폐할 수 있는 보온덮개 35만장을 아파트와 연립주택에 배부했고 올 겨울부터는 우리가 입는 내복과 같이 계량기 자체를 감싸 보온할 수 있는 계량기 자체 보온재 4600개를 설치해 보온을 강화했다.

또한 계량기함 내 보온이 미흡해 수도계량기 동파가 발생한 세대는 계량기 교체 시 계량기 자체 보온재와 보온덮개 또는 동파안전계량기를 설치해 동파가 재발하는 것을 예방할 계획이다

보온덮개 500장과 계량기 자체 보온재 1,200개를 예비자재로 확보했으며, 한파에도 쉽게 파손되지 않는 ‘동파안전계량기’ 1만7000개를 구매해 동파에 취약한 2000 세대에 설치했고 1만5000개는 비축해 동파 발생 시 신속하게 복구할 계획이다

벽체형 PE보온재 <자료제공=서울시>

서울시, 4단계 동파예보제 실시

시는 이런 동파 예방 조치와 함께 일 최저기온에 따라 ‘관심 ‣주의 ‣경계 ‣심각’ 등 4단계의 동파 예보제를 실시하고, 8개 수도사업소별 관할 지역의 공동주택 관리소장과 공사현장 관계자의 연락처를 확보하여 일 최저기온이–10℃미만으로 내려가 동파가 우려될 경우 동파예보 문자를 발송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는 11월 15일부터 내년 3월 15일까지 4개월간 겨울철 시민생활안전 급수대책 상황실을 운영하는 등 겨울철에 수도계량기 동파가 발생했을 때 이를 신속하게 복구하기 위한 체계를 갖추었고 노출된 송·배수관 점검을 완료한 상태이다.

현재 8개 수도사업소별로 신속 복구 및 교체를 위해 동파안전계량기와 해빙기 등 주요 장비는 물론 비상복구인력을 확보하는 등 긴급 복구 체계를 갖췄다.

아울러 취‧정수장, 배수지, 가압장, 한강교량에 설치된 상수도관 및 지하철 공사현장과 공동구 등에 노출된 상수도관을 점검하고 정비해 겨울철 동파 예방 및 비상사태 발생 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동파된 계량기는 따뜻한 물수건을 사용해 계량기나 수도관 주위를 골고루 녹여준다. <자료제공=서울시>

가늘게 물 흘려놓으면 동파 예방

한편 서울시는 겨울철 원활한 수돗물 사용을 위해서는 수도계량기 보온과 함께 수도꼭지를 틀어 물을 가늘게 흘려 놓는 등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가 필요하다고 밝히고, 시민들이 각 가정에서 직접 취할 수 있는 동파 예방법을 제시했다.

수도계량기를 보온할 경우에는 계량기함을 사전에 점검해 내부 습기로 인해 보온재가 젖어 있거나 보온재가 파손된 경우, 젖지 않는 새로운 보온재(헌옷, 솜 등)를 사용해야 한다. 젖은 보온재는 얼어붙을 위험이 있어 동파의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수도계량기 보온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수도꼭지를 조금 틀어 수돗물을 흘려보내는 일이다. 특히 한파가 이틀 이상 지속되거나 야간이나 외출 시에는 욕조의 수도꼭지를 조금 틀어 수돗물을 실처럼 가늘게 흘려 놓는다.

수도계량기가 얼었을 경우엔 화기(토치, 헤어드라이기 등)를 사용하면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 <자료제공=서울시>

수도계량기가 얼었을 경우엔 화기(토치, 헤어드라이기 등)를 사용하면 화재가 발생할 수 있고 50℃ 이상 뜨거운 물을 사용할 경우 계량기 파손의 위험이 있으므로 따뜻한 물수건을 사용해 계량기나 수도관 주위를 골고루 녹여준다.

시는 수돗물이 갑자기 나오지 않을 때에는 수도계량기 유리가 깨지거나 부풀어 올랐는지 확인해 동파가 의심될 때는 서울시 다산콜센터(120번) 또는 관할 수도사업소로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서울시 백호 상수도사업본부장은 “동파를 최소화 하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가 필요하다”며 “겨울철 수돗물 사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동파 예방과 신속한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백혈병 백신개발 후원을 위한 '한국·벨기에 국제아트교류 특별전' 개최
“비오는 날 캠핑할 땐 조심하세요”
[포토] 수도권 지자체 대상 ‘그린뉴딜 및 탄소중립’ 사업설명회
[포토] 그린피스,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철회 촉구
[포토]대벌레 방제지 현장 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