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농진청, 현장기술지원단 운영해 과수 한파 피해 예방내년 3월까지 주요 과수 주산지역 35곳서 현장지도 활동 실시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겨울철 추위로 인한 과수(과일나무) 언피해(동해) 언피해예방을 위해 사과, 배, 포도, 복숭아, 단감 등 주요 과수 5종의 주산지역 35곳을 중심으로 현장기술지원단을 운영한다고 5일 밝혔다.

▷사과는 강원 정선, 충남 예산 등 9지역 ▷배는 전남 나주, 울산광역시 등 7지역 ▷포도는 경기 가평, 전북 김제 등 7지역 ▷복숭아는 강원 원주, 충북 음성 등 7지역 ▷단감은 전남 순천, 경남 진주 등 5지역이다.

중앙과 지방 농촌진흥기관 과수전문가로 구성된 현장기술지원단은 내년 3월까지 운영한다.

월1~2회 가량 과수의 언피해(동해) 발생상황을 살펴보고, 피해 예방을 위해 농업인 대상 현장지도 활동을 실시한다.

또한 갑작스러운 강한 추위로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에는 농촌진흥청의 과수 전문가로 구성된 현장기술지원단을 파견할 예정이다.

올해는 9~10월 과일 수확시기를 앞두고 잇따른 태풍과 잦은 비로 사과와 단감 등 주요 과일 수확 시기가 전․평년에 비해 7∼10일 이상 늦어져 언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

일반적으로 수확이 늦어지면 과수에 저장되는 양분이 부족해 언피해 발생 가능성이 높아진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과수의 언피해 예방과 이듬해 안정적인 결실을 위한 실천사항으로 ▷과수 보온재로 감싸기 ▷과원(과수원) 바닥에 있는 낙엽 치우기 ▷가지치기(전정) 시기 늦추기를 당부했다.

과수의 중심이 되는 줄기는 수성페인트로 칠하거나 땅 위에서 1m(미터)이상 높이까지 볏짚, 부직포 등으로 감싸 보온해 준다.

과원 바닥에 떨어진 낙엽은 병해충의 잠복처가 될 수 있기 때문에 긁어모은 뒤 화재로부터 안전한 곳에서 불태워 병해충 밀도를 낮추도록 한다.

가지치기는 꽃눈 분화율(식물체가 꽃눈을 형성한 정도)과 언피해 발생 여부 등을 확인 한 뒤에 가능한 늦춰 실시한다.

유승오 농촌진흥청 기술보급과 과장은 “과수는 바깥에서 겨울을 나기 때문에 사전 준비를 하지 않으면 언피해 발생 가능성이 높아지므로 피해 예방을 위한 농업인 교육과 홍보를 강화하겠다”라고 말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백혈병 백신개발 후원을 위한 '한국·벨기에 국제아트교류 특별전' 개최
“비오는 날 캠핑할 땐 조심하세요”
[포토] 수도권 지자체 대상 ‘그린뉴딜 및 탄소중립’ 사업설명회
[포토] 그린피스,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철회 촉구
[포토]대벌레 방제지 현장 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