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숙박앱, 수익 절반은 광고비로 지출영업수익 대비 광고비 배달앱에 비해 10배 높아
‘(주)야놀자(이하 야놀자)’와 ‘(주)위드이노베이션(이하 여기어때)’는 매우 빠른 속도로 성장하면서 숙박앱 시장에서 독보적인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환경일보] 물건구매, 택시호출, 음식배달에 이어 숙소예약까지 접근성과 편리함으로 소비자와 소상공인에게 반드시 필요한 서비스로 자리 잡고 있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회장 주경순) 물가감시센터가 숙박앱 업체의 재무현황을 바탕으로 숙박앱 이용 수수료의 가격 적정성을 검토한 결과 2018년 ‘야놀자’와 ‘여기어때’ 영업수익의 50%를 광고선전비로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4년 동안 숙박앱 시장점유율 1위 ‘야놀자’와 2위 ‘여기어때’의 재무제표를 살펴보면 영업수익과 광고선전비가 매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두 업체의 2015년 대비 2018년 영업수익을 분석해 보면 ‘야놀자’는 299억원에서 739억원으로 2.5배, ‘여기어때’는 0.8억원에서 686억원으로 무려 857.5배 증가했다.

같은 기간 동안 광고선전비 또한 ‘야놀자’는 110억원에서 346억원으로, ‘여기어때’는 68억원에서 343억원으로 각각 3.1배, 5.0배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더욱이 2018년 두 업체의 광고선전비는 340억원대로 비슷한 수준이며 영업수익 대비 광고선전비 비율이 ‘야놀자’는 46.8%, ‘여기어때’는 50%로 숙박앱 업체 간의 무한경쟁으로 인해 과다하다는 지적이다.

배달앱 시장 1위인 ‘배달의 민족’의 2018년 영업수익은 3193억원으로 숙박앱 업체보다 약 2300억원이 많고 광고선전비는 156억원으로 숙박앱 업체보다 180억원이 적어 영업수익 대비 광고선전비가 5% 정도를 차지한다.

숙박앱 광고선전비는 비슷한 플랫폼 중개업체인 배달앱 광고선전비와 비교해도 약 10배가 높다.

기업에 있어 광고는 소비자에게 상품의 판매, 서비스 이용 그리고 기업의 이미지 증진 등을 위해 꼭 필요한 과정이지만 불필요한 광고선전비 증가로 인한 숙박업체의 부담이 소비자들의 몫이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야놀자(왼쪽)와 여기어때(오른쪽) 영업수익과 광고선전비. <자료제공=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영업손실상태 불구 기업가치 커

2015년 설립된 ‘여기어때’의 손익계산서를 살펴보면, 2015년 대비 2018년 영업수익은 857.5배 큰 폭으로 증가했지만, 4년 동안 90억원대의 영업손실을 보이고 있다. ‘야놀자’ 역시 2015년 대비 2018년 영업수익은 2.5배 증가했고 영업손실도 약 2배 증가했다.

두 업체 모두 손익계산서상 영업손실 상태이고 ‘여기어때’는 더욱이 완전자본잠식상태이다.

하지만 ‘여기어때’는 2019년 9월 영국계 글로벌 사모펀드 운용사인 CVC캐피털에게 주당 1262배의 차익을 남겨 3000억원에 매각했다.

또한 2011년에 자본금 13억원으로 설립된 ‘야놀자’는 2015년 유상증자 후 2018년 자본금이 18억원으로 약 5억원 증가했지만, 같은 기간 자본잉여금은 1400억원 증가해 4년간 액면가액 대비 평균 280배로 주식을 발행해 투자자들이 높은 배수로 유상증자에 참여한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야놀자’와 ‘여기어때’가 매년 막대한 영업손실이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높은 대금으로 매각되고 높은 배수로 유상증자된 현상은 시장에서 높은 가치를 평가받고 있고 향후 성장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보여주는 동시에 시장에서 이들이 가지는 영향력과 의존도가 확대되고 있다고 판단되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그 이면에는 몇백배의 배상액까지 벌어야만 하는 상황을 고려할 때 모든 비용이 숙박업체와 소비자에게 전가될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시장에서 숙박앱의 비중이 나날이 커지는 상황에서 다시 한번 플랫폼 중개업체, 숙박업체, 소비자와의 상생협력 관계를 모색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산림청 차장, 충북 음성군 산사태 피해지 현장 점검
[포토] 한국환경정책학회 추계학술대회 개최
[포토] ‘꽃무릇’으로 물든 함양 천년의 숲
[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질병관리청 찾아
[포토] 제23차 전력포럼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