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신나는 탈놀이의 흥을 느껴보세요"국립무형유산원, 탈놀이, 신명에 실어 시름을 날리다’ 특별전 개최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김연수)은 오는 10일부터 2020년 2월23일까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마루 2층 기획전시실(전북 전주시)에서 2019년 특별전 ‘탈놀이, 신명에 실어 시름을 날리다’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특별전은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된 14종목의 탈놀이를 중심으로, 탈놀이의 역사, 탈놀이의 과장(科場), 등장인물, 전승의 문제 등 탈놀이 전반을 소개한다.

특히, 삼국 시대의 주술적인 제의(祭儀)나 대동놀이에서 비롯돼 고려 시대의 궁중 나례(儺禮)와 나희(儺戲)를 거쳐 조선 시대 각 지역의 특색 있는 탈놀이로 발전하면서 우리 민족의 삶과 함께 해온 탈놀이의 역사적 변천과정을 살펴본다.

특별전 구성은 ▷‘우리 탈놀이, 그 오래된 시작’에서는 우리 탈놀이의 기원 ▷‘탈놀이의 꽃을 피우다-산대놀이’에서 고려 시대를 이어 조선 시대에 이르면서 궁중을 벗어나 지역별 탈놀이로 전파되는 양상을 살펴본다.

▷‘우리 탈놀이, 신명을 잇다’에서는 일제강점기 동안의 단절 극복의 노력 ▷‘삶에서 예술로, 문화재로’에서는 새롭게 공연의 형태로 연행되고, 문화재지정을 통해 탈놀이가 체계적으로 정비되는 모습 ▷‘탈놀이, 새롭게 만나다’에서는 현대에 이르러 다른 문화영역에서 변주되는 탈놀이 현상을 지켜볼 수 있다.

특별전에서는 하회별신굿탈놀이(국가무형문화재 제69호)에서 썼던 국보 제121호 ‘안동 하회탈’, 1895년(고종 32년) 경복궁 중건(重建) 시 사용했다고 씌어 있는 ‘먹중탈’, 훌륭한 조각기법을 보여주는 조선 시대의 산대(山臺)놀이탈과 탈놀이 보존회의 탈 등 다양한 탈들도 만나볼 수 있다.

아울러 조선 후기 연희되었던 탈놀이 모습을 기록한 강이천(姜彛天)의 '중암고(重菴稿)' 등 관련 문헌, 일제강점기의 탈놀이 현장 채록(採錄, 필요한 자료를 기록‧녹음한것)인 오청(吳淸)의 ‘봉산탈각본(鳳山탈脚本)’, 국가행사 때의 탈놀이 모습을 그린 '화성성역의궤'의 '낙성연도(落成宴圖)' 등도 함께 전시했다.

이 밖에도 1930년대의 봉산탈춤 음원, 1960~80년대의 탈놀이 영상과 오늘날 대중문화에 나타난 탈놀이 영상 등 다양한 매체도 함께 전시해 우리 탈놀이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했다. 체험공간에서는 어린이들이 즐겁게 탈놀이를 경험할 수 있어 어린이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시 관람은 무료로 진행되고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더 자세한 사항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이나 전화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탈놀이, 신명에 실어 시름을 날리다’ 홍보 포스터 <사진제공=문화재청>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23차 전력포럼 열려
[포토] 산림청 추석 연휴 대비 국립하늘숲추모원 방역 점검
제1회 ‘수소경제와 한국의 수소기술’ 심포지움 열려
수도권매립지 노조, 코로나19 성금 기부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그린뉴딜 분과반’ 제2차 회의 주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