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세계유산 공주 공산성 성곽, 경관조명 개선사업 마쳐노후 형광등 철거 및 LED 투광등 설치해 에너지 절감
공주 공산성 성곽 <사진제공=문화재청>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문화재청(청장 정재숙)과 공주시(시장 김정섭)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공주 공산성(사적 제12호)의 아름다운 야경을 감상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성곽 경관조명 개선사업을 완료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공산성 성곽 경관조명 개선사업은 백제왕도 핵심유적 보존·관리사업의 하나로, 총 14억 5000만원을 투입해 총 2㎞ 성곽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먼저 지난 2017년도에 금강변 성곽 약 1.2㎞ 구간에 경관조명을 설치했으며, 올해 토성구간을 포함한 구시가지 방향 약 830m 구간을 마무리해 공산성 성곽 전 구간에 대한 경관조명 설치를 완료했다.

경관조명은 기존 에너지 소비가 높은 노후 투광등을 모두 철거하고 고효율 에너지 절약형인 LED 투광등을 설치해 에너지 절감을 도모했다.

특히, 편안하고 아늑한 느낌의 따뜻한 이미지가 연출될 수 있도록 조명 색온도를 맞추는데 심혈을 기울여 고즈넉한 공산성의 매력이 잘 어우러지도록 고려했다.

문화재청 백제왕도 핵심유적 보존·관리사업 추진단 관계자는 "정부혁신의 하나로 추진한 이번 성곽 경관조명 완성으로 금강과 어우러진 공산성의 아름다운 야경을 전 국민이 누릴 수 있기를 기대하며, 앞으로도 세계유산인 공산성의 위상과 가치를 향상시키기 위해 꾸준히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20 산림·임업 전망’ 발표대회 개최
[포토] 2020년 과학기술인·정보통신인 신년인사회
[포토] 지리산 천왕봉 새해 첫 일출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2019 스마트산림대전’ 참석
[포토]그린 크리스마스, ‘UN 세계공기의 날 지정’ 기념 토크 콘서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