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바닷속 침몰선, 미디어아트 영상으로 재탄생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10일부터 해양유물전시관서 영상 공개
해양유물전시관 전경 <사진제공=문화재청>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이귀영)는 10일부터 연구소 내 해양유물전시관(전남 목포) 해양교류실(제1전시실)에서 고려 시대 청자와 난파선 등 수중문화재를 미디어아트 기법으로 재해석한 영상을 선보인다.

상설전시실 콘텐츠 개편 사업의 하나로 제작된 이번 영상은 ‘해양교류’를 주제로 한 연속화면을 벽면에 투사한 ‘입체 파노라마 프로젝션 기법’의 영상으로 관객들을 맞이한다.

고려 시대 난파선인 십이동파도선(11~12세기), 완도선(12세기), 달리도선(13세기)이 전시돼 있는 곡면의 공간(벽면: 4.2×40m)에 영상이 더해지기 때문에 더 실감나게 전시를 즐길 수 있고, 관람객들은 한 공간 안에서 수중문화재와 미디어콘텐츠를 동시에 경험하는 새로운 전시 체험을 할 수 있다.

영상은 고려 시대 청자를 중심으로 바닷길을 통한 교류의 역사를 ‘교류’, ‘빚다’, ‘확산’, ‘잇다’ 등 총 4장으로 구성했다.

먼저, 제1장에서는 물이 차오르며 바다가 생성되는 모습을 입체감 있게 묘사하였다. 바다 위에 마치 등고선과 같은 선들은 수많은 항로의 이동을 상징하며 바닷길을 통한 교류를 형상화했다.

제2장에서는 흙에서부터 도자가 빚어지는 과정을 면과 선으로 부피와 율동을 담아 표현했다.

제3장에서는 청자의 청아한 색을 바탕으로 고려청자에 새겨진 아름다운 문양에 생기를 불어 넣어 고려청자의 확산을 묘사했다.

제4장에서는 수중문화재들이 바닷속에서 떠오르는 듯한 연출을 넣어 과거와 현재를 잇는 고려청자의 아름다움을 접할 수 있다. 전시실을 감싸는 감각적이고 생동감 있는 영상을 통해 우리 수중문화재의 아름다움을 색다른 방식으로 만나볼 수 있다.

주요 영상 외에도 2건의 영상을 접할 수 있다. 2003년 발견되어 보존처리를 마치고 올해 처음 대중에게 공개된 십이동파도선에 수중발굴 콘텐츠(크기 8×3m)를 혼합현실 영상으로 선보여 수중에서 난파선을 발굴하는 모습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또한, ‘뱃길 따라 개경으로-고려 화물선 이야기’라는 가상의 시나리오를 인터렉티브북(책자 형태의 영상)으로 제작해 고려시대 화물선의 출항과 항해 위기의 순간을 담았다. 책장을 한 장 한 장 넘기면 감지기로 인지된 항해이야기를 실감나게 읽을 수 있고, 관람객들은 쉽고 재미있게 고려 시대 선상생활과 화물선 이야기를 접할 수 있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관계자는 "수중문화재의 가치를 새롭게 해석해 그 결과를 국민과 나누고자 노력하고 있다. 국내 해양문화재 선도기관으로서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추고 관람객과 소통할 수 있도록 매번 새로운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앞으로도 많은 관람객들이 해양문화재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일 수 있도록 시대에 맞춘 혁신적인 연출기법을 연구하고 꾸준한 변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20 산림·임업 전망’ 발표대회 개최
[포토] 2020년 과학기술인·정보통신인 신년인사회
[포토] 지리산 천왕봉 새해 첫 일출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2019 스마트산림대전’ 참석
[포토]그린 크리스마스, ‘UN 세계공기의 날 지정’ 기념 토크 콘서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