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2019년 정부혁신성과 국민이 직접 듣고 평가국민평가단 120명 현장투표 진행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43개 중앙행정기관의 올해 정부혁신성과를 국민평가단이 직접 듣고 평가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전문기관이나 자체평가가 아닌 국민평가단이 직접 기관 담당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현장투표를 통해 성과를 평가하는 방식은 이번이 처음이다.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12일 정부서울청사 국제회의실에서 이런 형식으로 2019년도 중앙행정기관 정부혁신성과 국민평가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국민평가 내용은 기관의 혁신성과가 국민생활에 실제 도움이 되었는지, 국민이 실제 성과를 느낄 수 있었는지 등에 대한 것이다.

주부, 대학생, 직장인 등 전국 각지에서 모인 120명의 국민평가단이 43개 중앙행정기관(장관급 23개, 차관급 20개)의 정부혁신 주요성과를 직접 듣고 전자투표시스템을 활용해 평가하고 결과까지 확인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행정안전부는 올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 중심의 평가를 위해 국민평가 비중을 지난해 5점에서 올해 10점으로 강화했다.

또한 기관대표 혁신사례 1건에 대해서만 평가하던 것을 올해는 한 해 동안 추진한 기관의 정부혁신 주요성과 5건으로 확대했다.

이번 국민평가단 평가결과(7점)는 이후 실시될 일반 국민 온라인 평가결과(3점)와 함께 정부혁신평가에 반영돼 각 부처의 우열을 가리는 중요한 잣대가 된다.

중앙행정기관 정부혁신평가는 정부혁신 종합 추진계획의 이행 담보와 공공부문 확산을 위해 지난해 처음 실시됐다.

평가결과는 정부업무평가 특정평가 부문에 반영(10점)되며 평가 우수기관은 대통령 표창, 국무총리 표창 등 정부포상과 포상금을 받는다.

김성중 행정안전부 정부혁신기획관은 “정부혁신의 방향은 국민이고, 정부혁신의 목표 또한 국민의 삶을 나아지게 하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민이 생활 속에서 체감하는 혁신성과를 창출 할 수 있도록 평가 전반에 걸쳐 국민 참여를 확대하고 국민과 소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20 산림·임업 전망’ 발표대회 개최
[포토] 2020년 과학기술인·정보통신인 신년인사회
[포토] 지리산 천왕봉 새해 첫 일출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2019 스마트산림대전’ 참석
[포토]그린 크리스마스, ‘UN 세계공기의 날 지정’ 기념 토크 콘서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