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
올해 청년구직활동지원금 7만6000명 지원고용노동부 차관, 청년구직활동지원금 현장간담회 참여

[환경일보]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은 12월26일 서울고용노동청에서 청년구직활동지원금 참여자 약 15명과 현장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청년구직활동지원금을 받은 청년들의 생생한 현장 경험담 및 어려움 등을 듣고 2020년 사업 개편에 이를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청년구직활동지원금은 2019년 3월 도입 이후 총 7만6786명에게 지원됐으며(2019년 12월 기준) 2020년에도 계속 운영될 계획이다.

2020년 상반기에는 총 5만 명을 지원하고 하반기에는 국민취업지원제도로 개편해 계속 지원할 예정인데, 내년부터는 지원금을 받는 청년들이 자신의 특성에 맞는 취업 지원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유형별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제도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

<자료제공=고용노동부>

청년구직활동지원금은 졸업 후 2년 이내, 기준 중위소득 120% 이하이면서 자기 주도적 구직활동을 하고 있는 미취업 청년(만18~34세)에게 대상 취업 준비 비용(월 50만원×6개월)을 지원하는 제도다.

또한 국민취업지원제도는 저소득층, 폐업 영세 자영업자 등 취업 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취업 지원 서비스와 소득 지원(월 50만원, 최대 6개월, 구직촉진수당)을 결합해 지원하는 제도다.

구직촉진수당 대상은 ① 저소득 구직자는 60% 이하에서 대통령령이 정하는 수준 이하(50% 이하로 시행 예정) ② 18~34세의 청년층은 120% 이하인 경우다.

이번 현장 간담회에는 경영‧마케팅 관리부터 건축 설계, 운동 처방사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취업을 준비 중인 청년들이 참석했다.

지원금을 신청하게 된 이유와 사용하면서 도움이 된 점, 지원금을 받기 전후로 달라진 점, 아쉬웠던 점이나 개선했으면 하는 부분, 고용센터의 다양한 취업 지원 서비스에 대한 참여 경험 및 개선 의견 등에 대한 진솔한 대화를 이어나갔다.

임 차관은 “지원금의 정량적 성과는 기존에도 자료를 통해 접할 수 있었지만 진로 변경 기회를 가질 수 있었다거나 구직활동을 다양화할 수 있었다는 이야기들은 실제 참여자들이 아니면 들을 수 없는 이야기이기 때문에 오늘 간담회는 매우 의미 있는 자리였다”면서 “현장에서 청년들이 요구하는 부분들을 내년 사업 계획에 충실히 반영하고 내년 하반기부터 국민취업지원제도로 원활하게 통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자료제공=고용노동부>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목재산업 상생 발전 간담회’ 참석
가습기살균제 특별법 개정안 통과 촉구
[포토] 국립대전숲체원 코로나19 예방·방역 상태 점검
[포토] 산림청, 태안군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현장 점검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예산군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사업 현장 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