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유통
오리온 ‘디저트 초코파이’, 편의점 상륙홈디저트 트렌드 반영 판매처 확대
오리온 ‘디저트 초코파이’ 제품 이미지 <사진제공=오리온>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오리온은 초코파이 하우스 ‘디저트 초코파이’를 편의점에 입점하고 판매를 개시했다고 2일 밝혔다.

디저트 초코파이는 60년 전통의 오리온 초코파이를 재해석해 프리미엄 디저트로 탄생시킨 제품이다. 100% 리얼 초콜릿과 천연 바닐라빈, 더 부드러운 스노우 마시멜로 등 최고급 원료를 사용해 고급스러운 디저트를 구현해 낸 것이 특징이다.

편의점에서는 초콜릿과 스노우 마시멜로의 맛을 그대로 살린 ‘오리지널’과 스노우 마시멜로 속에 스트로베리 크림을 더해 달콤 상큼한 맛이 일품인 ‘레드벨벳’ 두 가지 맛이 판매된다.

집이나 사무실, 학교 등에서 커피, 차와 함께 디저트를 즐기는 홈디저트 트렌드가 일면서 소비자들이 가까운 편의점에서 좀 더 편리하게 구입할 수 있도록 판매처를 확대했다.

2017년 12월 출시 된 디저트 초코파이는 SNS에서 화제가 되면서 ‘줄 서서 사먹는 초코파이’로 큰 인기를 모았고, 외국인 관광객,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나면서 누적판매량 220만 개를 돌파했다.

현재 신세계 강남점, 용산역 등 전국 10여개 초코파이 하우스 매장과 인천국제공항 면세점, 온라인마켓 ‘마켓컬리’와 ‘헬로네이처’ 등에서도 판매되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고객들이 디저트 초코파이를 더 손쉽게 구매하고 즐길 수 있도록 편의점 판매를 결정했다”며 “국민 간식인 초코파이가 국민 디저트로도 큰 사랑을 받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목재산업 상생 발전 간담회’ 참석
가습기살균제 특별법 개정안 통과 촉구
[포토] 국립대전숲체원 코로나19 예방·방역 상태 점검
[포토] 산림청, 태안군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현장 점검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예산군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사업 현장 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