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유기동물 위한 기부 ‘플렉스(flex)’작사가 김이나와 배우 김효진 등 ‘카라 더봄센터’ 후원금 전달
김이나 작사가, 임순례 대표, 김효진 배우 <사진제공=카라>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카라 더봄센터’는 비영리 시민단체 동물권행동 카라(대표 임순례, 이하 카라)가 경기도 파주에 건립중인 토털 반려동물복지센터로 ‘노킬(no kill)’ 정책을 표방하며 동물의 따뜻하고 건강한 돌봄, 시민의 성숙한 반려문화 조성을 목표로 한다.

성악가 조수미와 작사가 김이나가 카라 더봄센터 건립을 위한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의 공동 위원장을 맡으며 화제가 된 바 있다.

김이나는 카라 더봄센터의 건립 기금으로 3000만원을 기부했다. 그는 “우리가 동물에 대해 과연 어떤 준비가 되어있는지에 대한 답이기 때문”이라고 더봄센터에 기부의 뜻을 밝히며, “동물의 구조와 더불어 의료 및 돌봄 등 후속 시스템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모든 동물보호센터가 ‘애완동물 샵’을 대체할 수 있는 공간이 되길 바란다”며 “기부가 일종의 플렉스(Flex) 문화로 칭찬하고 즐길 수 있는 분위기가 생겼으면 좋겠다”는 희망을 전했다.

평소 동물을 위해 꾸준히 소신발언을 이어온 김효진도 추진위원으로서 2000만원을 기부했다. “새해에는 버려지는 유기동물이 줄어들고 동물을 손쉽게 사고 파는 펫샵이 규제되길 바란다”며 “개식용 금지, 동물보호법 강화, 동물학대 처벌, 농장동물 환경개선, 반려동물 사육환경 개선 등 동물들의 삶이 조금이라도 좋아지길 바란다”고 이야기했다.

재계에서 유기동물 문제에 꾸준히 관심을 가져온 한화 갤러리아 김은수 대표이사 또한 “공장식으로 동물을 번식시키는 문제는 정말 실망스럽기 그지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더봄센터 건립은 대한민국 동물복지의 미래 표상이라고 생각하며 선진화된 모범사례를 카라가 잘 진행해달라”고 고액의 후원금을 전달했다.

카라 임순례 대표는 “약자인 동물들을 위한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실천에 고맙다”며 “더봄센터는 시민들의 십시일반 후원으로 건립된다. 각자의 자리에서 하나씩 쌓아올리는 벽돌로 동물들의 안전한 집이 완성될 수 있다”며 더봄센터와 유기동물에 대한 관심을 요청했다.

현재 건립중인 카라 더봄센터의 모습 <사진제공=카라>

한편 카라 더봄센터는 2020년 상반기에 정식 개관 예정으로 250여 마리의 개와 고양이들이 지낼 공간과 교육장·병원 등이 마련된다. 현재 외관공사는 거의 막바지로 내부 인테리어와 동물 입소 등을 앞두고 있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20 산림·임업 전망’ 발표대회 개최
[포토] 2020년 과학기술인·정보통신인 신년인사회
[포토] 지리산 천왕봉 새해 첫 일출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2019 스마트산림대전’ 참석
[포토]그린 크리스마스, ‘UN 세계공기의 날 지정’ 기념 토크 콘서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