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사건사고
서울대공원, 혈세로 운영될 자격 있나열악한 사육환경 지적 받자 수준미달 시설에 떠넘겨
美동물원수족관협회 인증 위해 키우던 동물 외면

[환경일보] 서울대공원이 미국동물원수족관협회(Association of Zoos and Aquariums, 이하 AZA) 인증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알락꼬리여우원숭이의 서식환경이 열악하다는 지적을 받자 이를 개선한 것이 아니라, 지하에 위치한 체험시설로 보낸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AZA 규약에는 ‘적정한 전문성과 시설이 부족한 개인이나 기관으로 동물이 양도되지 않음을 보장해야 한다’고 적시하고 있어, AZA 인증을 추진하면서 정작 AZA 규정을 위반한 서울대공원의 어이없는 일 처리에 대한 비판이 일고 있다.

서울대공원 알락꼬리여우원숭이. 방사 시간이 부족하고 사육환경이 열악하다는 지적을 받자 체험시설로 보내졌다. <사진제공=어웨어>

공영동물원의 어이 없는 행태

(사)동물복지문제연구소 어웨어와 곰 보금자리 프로젝트는 동물원에 대한 조사를 하던 중 지난 12월 초 서울대공원에서 사육 중이던 알락꼬리여우원숭이가 보이지 않는 것을 확인했다.

서울대공원이 한강유역환경청에 제출한 수입·반입된 국제적 멸종위기종 양도 신고서를 이용득 의원실을 통해 입수한 결과, 서울대공원이 2019년 11월21일 부산의 실내체험동물원에 알락꼬리여우원숭이 7마리를, 12월3일에는 14마리를 대구에 위치한 체험동물원에 양도한다는 신고서를 제출했음이 확인됐다.

이용득 의원이 서울대공원에 양도 사유를 묻자 서울대공원은 AZA 인증을 받기 위해 알락꼬리여우원숭이를 체험시설에 보냈다는 답변을 내놨다.

지난 6월 미국동물원수족관협회(AZA) 인증을 위해 방문한 실사단은 알락꼬리여우원숭이들이 하루에 고작 20분만 야외방사장에 노출될 뿐, 나머지 시간은 작은 창문과 콘크리트로 이뤄진 내실에서 사육되는 열악한 환경을 지적했다.

그러자 서울대공원은 알락꼬리여우원숭이의 사육환경을 개선한 것이 아니라 다른 곳으로 보내버렸다.

서울대공원 측은 “동물복지를 훼손한다는 사실에 대해 심각한 지적사항이 있어 동물복지를 증진시키고 선진형 동물 종 및 개체관리를 하기 위해 타 시설로 해당 동물들을 양도했음”이라고 밝혔다.

좁은 우리에 갇혀 구경거리로 전락한 알락꼬리여우원숭이. 서울대공원에서 방시사간이 하루 20분에 불과하다는 지적을 받았지만 옮겨간 곳은 햇볕조차 들지 않는 지하에 위치한 체험시설이다. <사진제공=어웨어>

기준 미달 체험시설로 옮겨져

문제는 동물들이 옮겨간 곳이 전형적인 실내동물체험시설로, 지하에 위치했기 때문에 20분의 야외방사장 노출조차 불가능할 만큼 열악한 사육환경이라는 것이다.

서울대공원에서 야외 방사 시간이 짧다는 이유로 양도됐지만, 정작 옮겨진 곳은 지하에서 운영되기 때문에 야외 방사 자체가 불가능했다.

특히 사육장 자체에 관람객의 출입이 가능하고 관람객과의 적정 거리가 유지되지 않아 관람객이 내는 소음과 시선, 만지려는 행동, 쏟아지는 촬영 세례에 무방비 상태로 노출됐다.

이처럼 동물이 사람들의 시선에 무방비로 노출되면 불안감을 느끼기 때문에 사람들의 시선을 차단할 수 있는 은신처가 반드시 필요하지만 이마저도 찾아볼 수 없었다.

한 마리는 바닥이 뚫린 케이지에 격리돼 사람의 왕래가 잦은 통로에 방치 상태로 전시됐으며 관람객들이 케이지 사이로 만지려 하는데도 이를 통제하는 관리인이 보이지 않았다.

다른 동물들이 처한 환경도 다르지 않았다. 실내동물원 전체는 생태적 습성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콘크리트와 나무 마룻바닥, 인조 바위 등으로 이뤄졌다.

지나가는 사람에게 먹이를 구걸하는 수달. 정상적인 동물원이라면 반드시 교정해야 하는 행위다. <사진제공=어웨어>

사람에게 구걸하는 수달

특히 안마의자 등을 사용해 집에서 야생동물을 사육하는 분위기를 조성한 환경은 야생동물을 애완동물로 소유해도 괜찮다는 비교육적인 인식을 조장하고 있었다.

창문 형태로 설치된 케이지에서 다람쥐원숭이는 하루 종일 당근 먹이주기 체험에 동원되고 있었고 수달은 뚫린 구멍으로 손을 뻗어 먹이를 받아먹는 구걸을 하고 있었다.

왕뱀(멕시칸블랙킹스네이크)은 사람 손에 들려 장시간 만지기 체험에 사용되고 있었으며 카피바라, 앵무 등은 즐비한 관람객 사이로 무경계·근거리 형태로 전시되고 있었다.

또한 사막에서 굴을 파고 사는 습성이 있는 미어캣은 물이 흐르는 시멘트 바닥에서 은신처조차 없이 전시되고 있었다.

고양이 체험장에서는 한번에 수명의 관람객들이 사육장으로 들어가 동물들을 만지고 장난감으로 툭툭 치는 등 동물들이 스트레스를 받고 위협적으로 느끼기에 충분한 상황이었다.

동물 사육공간과 벽 하나를 두고 진행되는 마술쇼에서 스피커를 통해 울려 나오는 음악소리를 측정한 결과 100데시벨을 넘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여기에 카누 체험시설, 코인노래방 기기 등이 가득했다. 보전과 연구 기능을 수행하는 현대동물원과는 거리가 멀어도 한참 먼 동물학대시설이었다.

사람들의 시선에서 숨을 곳조차 없는 좁은 우리에 갇혀 있는 다람쥐원숭이. 극심한 스트레스를 끊임없이 받고 있다. <사진제공=어웨어>

AZA 인증 위해 AZA 규정 위반

해당 시설을 확인한 어웨어는 “서울대공원이 캐니언파크로 알락꼬리여우원숭이들을 양도한 사실은 AZA 인증 기준을 위반한 것으로 볼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AZA 인증 기준과 관련 규정(The Accreditation Standards and Related Policies, 2020 editon)에는 ▷AZA 회원기관의 동물이 동물을 관리하기 위한 적정한 전문성과 시설이 부족한 개인이나 기관으로 동물이 양도되지 않음을 보장해야 한다고 밝히고 있다.

또한 AZA 회원은 기관이 보호하는 모든 동물이 AZA 기준에 맞는 방법으로 양도, 인도적 안락사, 재도입(재방사)돼야 하며 동물을 적절히 보호할 자격이 없는 곳으로 양도돼서는 안 된다고 규정했다.

이외에도 AZA 인증기관이 아닌 시설로 양도할 경우 AZA 프로페셔널 펠로우 또는 동물 관리와 복지에 전문성이 있고 양수를 신청한 자와 시설의 현재 운영 상황을 잘 알고 있는 전문가의 추천장을 포함한 문서화된 기록을 보유해야 한다.

아울러 양수자는 현대동물원 철학과 운영 기준에 의해 개별 동물과 종의 신체적, 정신적, 사회적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한 전문성과 자원을 보유해야만 한다 등의 내용이 명시돼 있다.

사람 손에 들려 장시간 만지기 체험에 사용되고 있는 멕시칸블랙킹스네이크. 체험이라는 명목 하에 동물을 학대하고 있다. <사진제공=어웨어>

인수공통전염병 등 문제 많아

서울대공원은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우리나라 대표적인 공영동물원으로 동물복지와 윤리 기준을 갖추고 우리나라 야생·전시동물 복지와 동물원 수준 향상에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할 사회적 책임이 있다.

최소한의 복지기준도 없이 운영되며 동물과 관람객 간 접촉으로 인한 인수공통전염병 발생 문제, 안전사고 위험, 야생동물 애완화 수요 증가로 인한 생물다양성 및 생태계 훼손 문제 등 유사동물원은 동물복지, 공중보건, 생태계 유지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와 관련 이 같은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국회에 동물원수족관법, 야생생물법 개정안 등의 법안이 발의된 상태다.

어웨어는 “시민들이 유사동물원 방문을 지양하고 야생동물과 생태계 보전에 대해 올바른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하는데 앞장서야 할 서울대공원에서 오히려 새로 개장하는 수준미달의 시설에 동물을 공급했다는 점에 실망을 금할 수 없다”며 “알락꼬리여우원숭이를 서울대공원에 즉시 회수해 AZA에서 지적한 사항을 반영, 개선한 사육환경에서 사육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동물 양도 시 중간 거래상에 전면적으로 위임할 것이 아니라 AZA 기준에 부합하는 동물 양도에 대한 자체적 기준을 수립해 무책임한 양도 재발을 방지할 것과 함께 국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공영동물원이자 한국동물원수족관협회 회장사로서 캐니언파크처럼 동물복지를 훼손하고 생물다양성 보전과는 무관한 유사동물원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이를 개선하기 위한 법제도 개선에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2020년 산림행정 및 정책 공동포럼 참석
[포토] ‘국가기술혁신체계 2020s 대토론회’ 개최
[포토] 톡톡톡 꽃망울 터트린 노란 산수유
[포토] 함박눈 내린 백운산
[포토] 산림청, 봄철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 본격 가동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