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충청권
서천 송림마을 솔바람숲, 국가산림문화자산 지정장항읍 산림욕장 내 27㏊ 규모 곰솔 숲…방풍림 역할 등 수령 50년 이상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된 충남서천 송림마을 솔바람 숲

[충남=환경일보] 김현창 기자 = 충청남도는 서천군 송림마을 솔바람 숲이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됐다고 5일 밝혔다.

산림청 심사를 거쳐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된 서천 송림마을 솔바람 숲은 장항읍 송림리 산림욕장 내 27ha 규모의 곰솔(해송) 숲이다.

이곳 곰솔은 해안가 바람을 막아주는 방풍림 역할을 위해 조성됐으며, 수령은 50년 이상이다.

하층에는 맥문동 단지와 산책로가 개설돼 있어 생태·경관적 가치가 우수한 것이 특징이다.

곰솔 숲 주변에는 스카이 워크와 국립해양생물자연관, 리조트 등이 자리 잡고 있어 이와 연계한 관광 활성화도 기대된다.

이상춘 충남도 산림자원과장은 “국가 산림문화 자산은 우리의 우수한 전통문화 자산을 후대에 물려주는 좋은 정책이다”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발굴, 우수한 국가 산림문화 자산 지정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된 곳은 전국적으로 60곳이며, 도내에서는 지난해 안면도 소나무 숲이 지정돼 관리하고 있다.

김현창 기자  hckim1158@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목재산업 상생 발전 간담회’ 참석
가습기살균제 특별법 개정안 통과 촉구
[포토] 국립대전숲체원 코로나19 예방·방역 상태 점검
[포토] 산림청, 태안군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현장 점검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예산군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사업 현장 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