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화천군 멧돼지 폐사체 ASF 바이러스 검출풍산리 발생지점 10㎞ 이내 위치한 양돈농가 이동제한 조치

[환경일보]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은 강원도 화천군 및 경기도 연천군 민통선 안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 2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1월8일 밝혔다.

1월6일 화천군 화천읍 풍산리에서 발견된 폐사체는 군부대 내 전술도로 주변에서 발견됐으며, 1월7일 연천군 중면 중사리에서 발견된 폐사체는 국립생물자원관에 의해 울타리 설치작업 확인 중 산기슭에서 발견됐다.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양성개체가 발생한 화천군 풍산리 지점은 민통선 내 군부대 내이며 지뢰지대가 많은 산악지대로 외부인의 접근이 어려운 지역이다.

또한 이 지점은 10월16일 양성 폐사체가 확진된 철원군 원남면 죽대리와 직선거리로 12.6㎞ 떨어진 곳이며 북한강과 광역 울타리로 양구군 지역과 차단돼 있다.

화천군 및 연천군은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SOP)에 따라 시료 채취 후 방역 조치와 함께 폐사체를 매몰 및 소각했으며 국립환경과학원은 1월 일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확진결과를 관계기관에 통보했다.

이로써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발견된 사례는 연천 26건, 파주 22건, 철원 17건, 화천 1건으로 총 66건이 됐다.

국립환경과학원 정원화 생물안전연구팀장은 “이번에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처음으로 화천에서 발생했으나 야생동물 행동권 측면에서는 이 지역은 철원군 원남면과 동일한 권역으로 볼 수 있다. 다만 이 지역은 지뢰지대가 많은 군 작전지역이어서 상대적으로 폐사체 발견이 어려운 지역”이라고 분석했다.

<자료제공=국립환경과학원>

한편 농식품부는 야생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인된 즉시 경기‧강원 전체 양돈농가에 대해 문자메시지를 통해 해당 사실을 알리고, 농장 내부 소독, 울타리 등 차단방역 시설을 점검토록 조치했다.

화천군 풍산리 야생멧돼지 발생지점 10㎞ 이내에 위치한 양돈농가 1호(약430두 사육)에 대해서는 이동을 제한하고, 가축방역관의 임상 및 정밀검사와 소독 등 방역조치를 실시토록 조치했다.

아울러 현재 경기북부 및 강원북부지역 9개 시‧군 내 모든 양돈 농장에 대해서는 농장 둘레에 생석회 도포, 야생멧돼지 기피제 설치와 매일 전화예찰을 실시하고 있으며, 농식품부·검역본부 점검반 등이 방역실태를 수시로 점검하고 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산업기술원, 청렴 라이브 콘서트
[포토] 메밀꽃 필 무렵
[포토] 고택에서 열린 ‘전통혼례식’
[포토] 해바라기 활짝 핀 농촌 풍경
드림파크 야생화단지에 활짝 핀 해바라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