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행사
KEI, 한‧중‧일 대기통합관리 워크숍 개최동북아 차원의 기후변화와 대기질 통합관리 통한 공편익 정책 논의

[환경일보]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 원장 윤제용)은 1월13일(월) 오후 2시부터 대한상공회의소 중회의실에서 ‘한·중·일 기후변화, 대기질 통합관리에 의한 공편익’을 주제로 국제워크숍을 개최한다.

기후변화로 인한 피해 증가와 미세먼지로 인한 대기질 악화는 우리나라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가장 중요한 환경이슈이다.

특히 한국, 중국, 일본을 포함한 동북아시아 지역은 사회・경제는 물론 환경 측면에서도 밀접히 연관돼 있어, 각 국가의 정책은 인접국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에 기후변화 대응 및 대기질 개선을 위해 동북아 차원의 효율적 정책 방안을 모색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또한, 온실가스와 미세먼지 배출은 모두 화석연료 사용에서 기인하는 바, 통합관리를 통해 비용을 줄이고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다.

온실가스와 미세먼지 배출의 동시저감(co-control)에 의한 비용절감 등 공편익(co-benefits) 창출을 통해 하나의 정책 수단으로 두 가지 이상의 목표를 이루는 Win-Win 전략을 마련할 수 있다.

이에 KEI는 ‘한·중·일 기후변화, 대기질 통합관리의 공편익’ 국제워크숍을 개최해 기후 및 대기 관리 정책의 통합관리의 중요성을 이해하고, 향후 동북아 차원의 기후변화와 대기질 통합관리를 통한 공편익 정책 마련을 위해 각 국가별 정책 분석 사례를 공유하기 위해 워크숍을 마련됐다.

이번 국제워크숍에서는 한국, 일본, 중국의 전문가가 각국의 기후변화, 대기질 통합관리의 사례와 공편익 분석결과에 대해 발제한다.

토론에서는 안병옥 국가기후환경회의 운영위원장을 좌장으로, 추장민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선우영 건국대학교 교수, 김용표 이화여자대학교 교수가 패널로 참여한다.

한편 이번 워크숍은 KEI에서 수행하고 있는 ‘동북아시아 에너지, 대기질, 기후변화 통합분석 방안 연구(연구책임 : 채여라)’의 일환으로 미세먼지 범부처 프로젝터 사업단 주최, KEI 주관으로 개최된다.

<자료제공=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23차 전력포럼 열려
[포토] 산림청 추석 연휴 대비 국립하늘숲추모원 방역 점검
제1회 ‘수소경제와 한국의 수소기술’ 심포지움 열려
수도권매립지 노조, 코로나19 성금 기부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그린뉴딜 분과반’ 제2차 회의 주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