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주거환경개선사업 취득세 면제 확대 기대유동수 의원 대표발의 “지방세특례제한법”국회 본회의 통과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주거환경개선사업이 세제 지원 혜택에 힘입어 활성화될 전망이다.

유동수 의원(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갑)이 대표발의한 '지방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법률안'이 지난 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동 개정안은 ‘도시 및 주거환경 정비법’에 따른 주거환경개선사업을 취득세 면제대상에 포함하고, 취득세 면제 특례의 일몰기한을 2022년 12월31일까지 연장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주거환경개선사업은 도시 저소득 주민이 집단으로 거주하는 지역으로써 정비기반시설이 열악하고 노후·불량 건축물이 과도하게 밀집한 지역에서 주거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시행하는 사업이다.

재개발 사업과 대비해 사업성이 낮은 탓에 사업진행이 어려워 취득세 면제 등의 세제 지원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번 개정안이 통과됨에 따라, 주거환경개선사업의 시행으로 취득하는 부동산의 취득세는 물론 체비지 또는 보류지에 대한 취득세도 면제 또는 감면의 혜택을 받는다.

유 의원은 “취득세 면제 대상을 주거환경개선사업까지 확대함으로써 재개발 사업과의 과세 형평성이 확보됐다”며 “동 법의 시행으로 낙후된 지역의 주거환경개선사업이 앞으로는 보다 속도감 있게 추진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차장, 인천시 목재산업체 현장 애로사항 청취
[포토] 뉴노멀 시대의 지속가능한 국토‧환경 조성방안 세미나
[포토] 2020 공동하계 3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소비자공익네트워크 '갑 티슈 비닐 사용 줄이기 방안 간담회' 개최
[포토] 2020 공동하계 2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홍정기 차관, 통합환경허가 사업장 현장방문홍정기 차관, 통합환경허가 사업장 현장방문
[2020생물다양성 그린기자단]
우리 주변의 생물을 찾아서
[2020생물다양성 그린기자단]
우리 주변의 생물을 찾아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