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산림청, 산림생명자원 활용 기술로 수익 현실화바이오소재 국산화 위한 산림생명공학기술 개발사업 공청회 개최
'스마트 산림생명공학기술개발사업' 공청회 <사진제공=산림청>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지난 9일 대전 KW 컨벤션 센터에서 산림생명자원활용 강화를 위해 '스마트 산림생명공학기술개발사업' 공청회를 열었다고 10일 밝혔다.

공청회에는 산림생명자원 바이오산업 관련 민‧관‧산‧학‧연 관계자 80여 명이 참석하고, 산림청이 새롭게 기획한 산림과학기술 국가연구개발사업 추진 계획을 발표하는 자리를 가졌다.

공청회는 초청 강연과 스마트 산림생명공학기술 개발 사업에 대한 산림청 관계자의 발표에 이어, 분야별 세부 기술 사례가 차례로 소개됐다.

한편, 산림생명공학 기술개발 사업은 산림청이 지난 2017년부터, 산양삼, 산겨릅 등 약 50여 종의 산림생명자원을 활용해 식품, 의약품, 화장품 기능성 소재 발굴과 고부가가치 제품화로 연계하는 연구를 추진해 왔다.

이번 공청회를 통해 기존 연구를 대형 연구 사업으로 기획하고 확장해 2029년까지 국가 고유의 유용 산림생명자원 500종, 신소재 50종, 글로벌 소재 제품 5개를 개발한다는 목표다.

연구 기간은 2022년부터 2029년까지 8년간 약 2500억 예산 규모로 추진 예정이며, 이를 통해 연간 평균 1억 수준의 임가소득 증가와 바이오 경제 분야에서 5000여명의 일자리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공청회 현장에서 수렴된 의견들을 반영해 산림생명공학기술 개발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겠다”라며 “임가에는 경제적으로 도움이 되고, 국가적으로는 세계 최고의 산림생명공학기술 보유국으로 성장시키겠다”라고 말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산업기술원, 청렴 라이브 콘서트
[포토] 메밀꽃 필 무렵
[포토] 고택에서 열린 ‘전통혼례식’
[포토] 해바라기 활짝 핀 농촌 풍경
드림파크 야생화단지에 활짝 핀 해바라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