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폭설‧강풍에 강한 ‘포도 비가림 시설’ 탄생농진청, 기존보다 상하 간격 넓힌 모델 3종 개발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폭설과 강풍으로부터 포도 과수원을 안전하게 지킬 수 있는 ‘포도 비가림 시설 모델’을 새로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포도 비가림 재배는 빗방울이 작물에 닿지 않도록 나무 위에 우산 모양의 철재 시설을 설치하고 비닐을 씌워 재배하는 방법을 뜻한다. 잎과 과실이 비에 젖지 않음으로써 병이 적게 발생해 농약 사용을 줄일 수 있고, 당도가 향상되는 장점이 있어 최근 증가 추세다.

그러나 시설이 우산 모양의 간단한 구조로 돼 있어 강풍이나 폭설에 취약하다. 실제로 지난해 3월 대구‧경북 지역에서는 폭설로 과수 간이 비가림 시설 107.2ha가 무너지는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농촌진흥청은 국립한국농수산대학 이종원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포도 비가림 시설의 구조설계기준을 과학적으로 설정하고, 이에 맞춰 기상재해에 강한 비가림 시설 모델 3종을 개발했다.

연구진은 풍동실험 터널 모양의 건물 안에 모형을 설치하고 인위적으로 바람을 발생시켜 바람의 영향을 조사하는 실험과 전산유체역학 분석기법을 이용해 포도 비가림 시설 지붕면에 닿는 바람의 세기와 작용 방향을 분석했다.

또한 농가 설문과 전문가 자문을 통해 중소립계(중간), 대립계(큰) 등 포도 크기에 따라 사용할 수 있도록 지붕 폭을 2.4m, 2.7m, 3m로 설정해 모델을 완성했다.

포도 비가림 시설 신규 모델 규격 <자료제공=농촌진흥청>

이 모델들은 온난화에 대응하기 위해 시원한 공기가 들어오는 통로인 나무 꼭대기(수관) 높이와 지붕 사이, 즉 상․하 중방 시설의 기둥과 기둥 사이를 폭 방향으로 수평으로 연결하는 부재.
의 간격을 기존 모델보다 10cm 넓힌 40cm로 설정했다.

또한 컴퓨터 시뮬레이션(모의실험)으로 시설의 기둥, 서까래 등 부재 규격과 설치 간격을 정하고, 농림축산식품부 내재해 설계기준에 맞춰 풍속은 1초당 36~42m, 설계 적설심(눈의 깊이)은 40~50cm로 설계했다.

이번 비가림 시설 모델은 정부혁신에 따라 내재해형 규격 등록 절차를 거쳐 2월부터 농사로 누리집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이충근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시설원예연구소장은 “포도 비가림시설의 구조설계기준 설정과 새 모델 개발로 강풍, 폭설에 안전한 포도 생산 기반을 구축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기존 모델보다 고온에도 유리해 포도 수량과 품질 향상에도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차장, 인천시 목재산업체 현장 애로사항 청취
[포토] 뉴노멀 시대의 지속가능한 국토‧환경 조성방안 세미나
[포토] 2020 공동하계 3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소비자공익네트워크 '갑 티슈 비닐 사용 줄이기 방안 간담회' 개최
[포토] 2020 공동하계 2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홍정기 차관, 통합환경허가 사업장 현장방문홍정기 차관, 통합환경허가 사업장 현장방문
[2020생물다양성 그린기자단]
우리 주변의 생물을 찾아서
[2020생물다양성 그린기자단]
우리 주변의 생물을 찾아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