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아토오겔 신생아·유아크림, “어린이화장품, 올바르지 않으면 만들지 않아”
사진제공=아토오겔

아토오겔은 피부가 민감하고 연약한 아이들이 사용하는 갖가지 제품에 좋은 향을 내기 위해 인공적으로 들어가는 향료와 색소는 피부에 자극을 불러올 수 있어 조심해야 한다고 밝혔다.

피부장벽이 얇고 피부 면역이 약한 아이들을 위해 불필요한 성분을 배제한 제품들을 찾는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는 추세이다. 또한 근래에는 無제품을 실현하고 있는 유아크림의 인기도가 높아지고 있다.

어린이화장품 브랜드 ‘아토오겔’에서는 ‘피부에 닿는 제품인 만큼 온 가족이 마음 놓고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런칭하는 것에 집중해 올바르지 않으면 만들지 않는다’는 신념 아래 제품력의 입지를 다지는데 주력하고 있다.

피부건강을 관리할 수 있는 보습과 진정에 탁월한 성분들을 엄선하여 담은 해당 아기보습크림은 탄탄한 보습력을 선보이는 글리세린, 세라마이드, 판테놀, 베타글루칸의 성분을 담았다. 이 밖에 피부진정을 돕는 알란토인, 병풀, 검정콩, 스페인감초 등을 담아내 제품력을 더하고 있다.

신생아보습크림에 함유된 세라마이드의 경우 건조한 피부 케어를 돕는 성분으로 알려져 일부 고객들은 세라마이드 크림을 선호하는 추세다.

아토오겔 관계자는 “높은 품질관리를 유지하기 위해 오랜 기술력을 보유한 ‘코리아나 화장품’에서 전 제품을 제조하며, 여러 검사를 거치고 안전성에 계속해서 다가가고 있어 마음 놓고 쓸 수 있는 유아화장품을 찾는 소비자들 사이에서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오롯이 우리 가족이 쓴다는 마음으로 안전을 최우선시해 성분 하나하나 담아냈다. 그만큼 제품력에 자신 있기에 30일 이내 100% 환불제도를 함께 운영 중이며, 앞으로도 고객과의 신뢰를 위해 정직하게 제품을 제조하고 투명하게 오픈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본사와 스마트 스토어, 키즈 윈도를 통해 전 제품 1+1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제품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공식몰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진하 기자  sgosari@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23차 전력포럼 열려
[포토] 산림청 추석 연휴 대비 국립하늘숲추모원 방역 점검
제1회 ‘수소경제와 한국의 수소기술’ 심포지움 열려
수도권매립지 노조, 코로나19 성금 기부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그린뉴딜 분과반’ 제2차 회의 주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