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국립자연휴양림, 실버 전용 우선예약 서비스 운영전화로 친절한 상담과 간편한 예약 신청 가능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는 65세 이상 실버 계층의 자연휴양림 이용 편의를 향상하고, 간편한 예약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부터 ‘실버 전용 우선예약’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전용 상담번호는 ‘1800-9448’로, 공휴일을 제외한 매월 4일부터 8일까지 추첨 신청이 가능하다.

‘우선예약’이란 주말 추첨, 선착순 예약 등 모든 사람이 참여하는 일반경쟁 방식의 예약과 달리, ‘65세 이상’ 실버 계층만 예약과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우선예약 객실을 일부 지정하고 추첨을 거쳐 예약을 진행하는 제도이다.

인터넷 사용이 어려운 65세 이상 실버 계층 이용객 특성을 고려해 기존 누르는 ARS 방식의 시스템과 달리, 상담 전화 연결 시 곧바로 전담 직원과 연결할 수 있도록 동선을 최소화했다.

지난해 국립자연휴양림 이용현황을 살펴보면, 전체 입장객 380만명 가운데 65세 이상 이용객 비율은 9%(약 34만명)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2015년부터 지난해 6월까지 65세 이상을 위한 별도의 ARS 서비스를 운영했지만, 선택 메뉴 구성의 복잡함과 사용의 어려움으로 실버 계층의 실제 이용률은 해마다 줄어드는 추세였다.

실버 전용 우선예약 상담은 이용객 눈높이에 맞춰 상담 속도와 목소리 크기 조절 등 보다 세심한 상담을 진행할 계획이다.

실제 고객지원센터 상담 현황에 따르면 일반적인 전화 상담시간은 2분 40초가량인 반면, 고령층과의 상담시간은 웹 회원가입부터 자연휴양림 예약까지 10분 이상이 소요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상담 역량이 우수한 직원 3명을 대상으로 별도의 실버 고객 응대 교육을 진행해 배치하고, 추후 고객의 소리를 반영해 응대 품질과 전문성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이영록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장은 “65세 이상 실버 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우선예약 서비스를 활용하여 만족도 높은 상담과 예약 서비스를 이용하시길 바란다”면서 “앞으로 다양한 계층의 산림휴양 체험과 휴식·힐링 기회 확대 차원에서 다른 예약제도도 지속해서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20 산림·임업 전망’ 발표대회 개최
[포토] 2020년 과학기술인·정보통신인 신년인사회
[포토] 지리산 천왕봉 새해 첫 일출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2019 스마트산림대전’ 참석
[포토]그린 크리스마스, ‘UN 세계공기의 날 지정’ 기념 토크 콘서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