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건설·안전
설명절 교통사고와 주택화재에 주의하세요귀경‧귀성길 안전운전과 음식 조리 중 자리비우지 않기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설 명절을 맞이해 교통사고와 주택화재 발생에 각별한 주의를 요청했다.

최근 5년(2014~2018년, 합계) 동안 설 명절 전후로 발생한 교통사고는 총 1만2149건이며, 2만1122명(사망 260명, 부상 2만862명)이 죽거나 다쳤다.

특히 연휴 시작 전날의 발생한 교통사고 건수는 698건(일평균)으로 연간 일평균(608건)보다 15% 가량 더 많이 발생했다. 사고원인은 안전운전의무 불이행이 6893건(57%)으로 가장 많고, 신호위반 1458건(12%), 안전거리 미확보 1055건(9%) 순이다.

사고가 집중되는 시간대를 살펴보면 연휴 전날 오후부터 증가하기 시작해 18시 전후로 가장 많이(사고 456건, 인명피해 668명, 인명피해율 1.5) 발생했다.

인명피해율(사고건수/인명피해)은 설날 당일 14시 무렵에 가장 높게(594명/217건, 2.7)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 이 시간대 운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연휴기간 음주로 인한 교통사고는 총 1516건, 인명피해는 3117명(사망 40명, 부상 3077명) 발생했다.

연휴기간에 음주로 인한 교통사고 인명피해율은 2.06으로 연간 음주로 인한 교통사고 인명피해율(1.76)에 비해 높은 편이다.

한편 명절에는 음식 준비 등으로 화기 사용이 늘면서 화재 발생 위험도 높다. 최근 5년(2015~2019년) 동안 설 명절에 발생한 주택화재는 총 663건으로 인명피해는 53명(사망13명, 부상40명) 발생했고, 단독주택(424건, 64%)에서 가장 많았다.

화재의 원인은 음식물 조리나 화원방치 등 부주의가 395건(60%), 접촉불량 등 전기적 요인 118건(18%), 과열 등 기계적 요인 56건(8%) 순이다.

특히 부주의로 인한 화재 중 음식물 조리가 110건(28%)으로 가장 높았고, 화원방치 105건(27%) 등이 뒤를 이었다. 화재 발생시간은 점심과 저녁식사 전인 11시와 17시 및 19시 전후로 많이 발생했다.

안전한 명절을 보내기 위해 지켜야 할 안전수칙을 살펴보면, 운전 중에는 앞차와 충분한 안전거리를 확보하고, 졸리거나 피곤할 때는 휴게소나 졸음쉼터에서 충분히 휴식한 후에 운전한다.

차에 타면 전 좌석에 안전벨트 착용을 철저히 하고, 아이들은 반드시 체형에 맞는 차량용 안전의자를 사용하도록 한다. 운전 중 휴대전화를 사용하거나 지상파 디엠비(DMB) 시청 등은 위험하니 하지 않도록 한다.

특히 친지들과 만나거나 음복 등 가볍게라도 음주를 했다면 절대 운전하지 말고 반드시 술이 깬 후에 운행한다. 아울러 고향으로 출발하기 2~3일 전에는 엔진이나 제동장치, 타이어 마모상태와 공기압 등을 확인한다.

음식을 조리할 때는 주변 정리정돈에 유의하고, 특히 불을 켜 놓은 채 자리를 비우지 않도록 주의한다. 가스레인지 등을 사용 할 때는 연소기 가까이에 불이 옮겨 붙기 쉬운 가연물(종이, 포장비닐 등)은 멀리하고, 환기에 주의한다.

또한 주방용 전기제품을 사용할 때 다른 전기용품과 문어발처럼 꽂아 쓰면 과열돼 위험하니 단독형 콘센트를 사용한다.

지만석 행정안전부 예방안전과장은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을 맞아 평소보다 안전수칙을 더 잘 지켜, 안타까운 사고 없는 평안한 명절을 보내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꽃무릇’으로 물든 함양 천년의 숲
[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질병관리청 찾아
[포토] 제23차 전력포럼 열려
[포토] 산림청 추석 연휴 대비 국립하늘숲추모원 방역 점검
제1회 ‘수소경제와 한국의 수소기술’ 심포지움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