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유통
CJ제일제당 ‘한뿌리 흑삼’, 명절 인기 선물세트 등극최근 3년간 매출 연평균 30% 이상 성장···흑삼 인지도 확대 노력 결실
한뿌리 흑삼대보 제품 이미지 <사진제공=CJ제일제당>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CJ제일제당의 프리미엄 건강 브랜드 ‘한뿌리 흑삼’이 인기 건강 선물세트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삼(參)을 9번 찌고 말리는 ‘구증구포’ 방식으로 만들어 지난 2013년 홍삼 시장에 첫 선을 보인 CJ제일제당의 ‘한뿌리 흑삼’이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최근 3년간 매출이 연평균 30% 이상 성장하며 프리미엄 선물세트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이러한 성장세는 CJ제일제당이 오랜 기간 홍삼이 주를 이루던 시장에 프리미엄 콘셉트의 ‘한뿌리 흑삼’을 선보이며 소비자에게 새로움을 제공하고 선택의 폭을 넓힌 덕분인 것으로 분석된다. 여기에 건강을 위해 더 좋은 식품을 찾는 가치소비 트렌드가 맞물리며 매출 성장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흑삼을 알리기 위한 CJ제일제당의 노력 또한 매출 성장에 힘을 보탰다.

CJ제일제당은 ‘구증구포’ 과정에서 삼에 함유된 사포닌 성분들(Rg3, Rg5, Rk1)의 함량이 더욱 증가된다는 특장점을 앞세워 '흑삼'의 인지도 확대에 주력했다. 이러한 노력에 힘입어 '한뿌리 흑삼 농축액'은 지난 2016년 국내 최초로 미국 식품의약국인 FDA의 신규식품원료(New Dietary Ingredients, NDI)로 등재돼 원료 안정성을 인정받기도 했다.

CJ제일제당은 이번 설에도 총 22만여 세트의 흑삼 선물세트를 준비, 지난 설 대비 물량을 15% 가량 늘려 흑삼의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대표 흑삼 선물세트인 ‘한뿌리 흑삼대보’를 앞세워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이를 통해 ‘한뿌리 흑삼’ 매출 극대화는 물론 인지도 제고에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홍삼 시장 내 흑삼의 절대적인 규모는 작지만 정체되어 있는 시장에서 두 자릿수 성장률을 보이고 있는 것은 고무적인 성과”라며 “이번 명절을 맞아 다양한 프로모션 활동을 통해 ‘한뿌리 흑삼’ 선물세트를 알리는 데 주력하고, 추후 소비자가 다양한 형태로 흑삼을 즐길 수 있도록 제형 다변화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뿌리 흑삼대보’는 흑삼 농축액과 백출, 복령, 당귀, 천궁, 숙지황, 작약, 황기, 계지, 감초까지 총 9가지 성분이 함유된 대보추출물, 상황버섯을 넣어 만든 흑삼 액기스다. CJ제일제당의 철저한 품질 위생 및 안전 기준에 맞는 국내산 삼(參)으로 만들어 안심하고 섭취할 수 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꽃무릇’으로 물든 함양 천년의 숲
[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질병관리청 찾아
[포토] 제23차 전력포럼 열려
[포토] 산림청 추석 연휴 대비 국립하늘숲추모원 방역 점검
제1회 ‘수소경제와 한국의 수소기술’ 심포지움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