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차홍규 교수 ‘한중 예술가 예술 동행 전시회’ 참여한중미술협회, ‘왕진광·단회장·우래’ 함께 작품 선보여
차홍규 교수는 중국 위해시 양광따샤미술관에서 열린 '한중 예술가 예술 동행 전시회'에 참여했다. <사진제공=차홍규 작가>

[환경일보] 이광수 기자 = 중국 위해시 문화와 여유국, 위해시 문학예술계연합회가 주최한 한중예술가 4인 전시회가 중국 위해시 양광따샤미술관에서(阳光大厦美术馆)에서 지난 1월 18일부터 20일까지 3일간 열렸다.

전시회는 한국의 차홍규 교수를 비롯해 중국의 왕진광(王辰光), 단회장(段会壮), 우래(于来) 총 4인전으로 구성됐다. 중국작가들은 회화작품만 선보인 가운데, 차홍규 교수는 평면과 조각작품을 동시에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번 개막식에서 한국의 차홍규 교수는 산동성 TV의 집중적인 관심 속에 자신의 평면작품인 ‘절합(節合, Articulation): 분절(分節)을 극복하고’와 입체작품인 ‘결합(結合): 도구적 이성(道具的 理性, lnstrumental Reason) - 이성 자체도 도구화 되어가는 현대인의 현실을 비판’이라는 작품 내용을 관람객들에게 설명을 해 많은 호응을 받았다.

차홍규 교수가 작품에 열중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차홍규 교수>

차홍규 교수는 “그간 어려움 속에서 한중미술협회 회장으로 6년 동안 역임해왔고 신임 회장 윤상민 사진작가가 협회를 이끄는 가운데 명예회장으로써 앞으로 한중미술관 설립 등 여러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양국의 전시는 사드 설치로 인해 잠시 주춤했던 한중간의 교류가 본격적으로 해빙을 맞는 분위기 속에서 이뤄졌다. 또한 위해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여러 미술단체의 호응 속에서 성공적으로 개최됨으로써 앞으로 양국의 문화교류는 활발히 진행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광수 기자  rhkdtn11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국내산 승용마 ‘한라산 눈 구경 나왔어요’
[포토] 한라산 설원을 달리는 국내산 승용마
[포토] 한라산의 눈 맛 좋다
[포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
[포토] 통합물관리 시대, 무엇이 달라졌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