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보건
첫 직장 1년 내 퇴사 36.7%, 이유는 근무환경최종학교 졸업 전 또는 졸업 직후 취업 성공 33.4%에 불과

[환경일보] 최종학교를 졸업하기 전이나 졸업 직 후 취업에 성공하는 구직자는 10명 중 3명에 불과했으며 졸업 후 첫 취업에 성공하기까지는 평균 13개월 정도가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직장인 1019명을 대상으로 ‘직장인의 첫 취업’에 대해 조사한 결과, ‘학교 졸업 전 또는 졸업과 동시에 취업’에 성공했다는 직장인은 33.4%에 불과했다.

최종 학력별로는 졸업 전 또는 졸업과 동시에 취업에 성공했다는 고등학교 졸업자는 50%였고, 전문대학 졸업자는 36.1%, 4년대 졸업자 26.9%, 대학원 졸업자 29.8%로 4년제 졸업자의 비율이 가장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첫 취업 당시의 평균 나이는 남성이 26세, 여성이 23.9세로 여성이 남성에 비해 2.1세 정도 빨랐으며 첫 직장의 규모는 중소기업에 취업했다는 응답자가 53.6%로 가장 많았고 중견기업(23%), 대기업(13.4%), 공기업(10%)의 순이었다.

근로형태는 과반수 이상인 55%가 정규직으로 첫 취업에 성공했다고 답했지만 기간제 계약직으로 취업했다고 답한 응답자도 28%에 달했다. 다음으로 시간제 계약직(9.1%), 파견직(7.9%)이 뒤를 이었다.

전체의 65%가 첫 직장에서의 근무기간이 2년이 채 되지 않았다.

첫 직장 선택 이유 ‘취업이 급해서’

첫 직장을 선택한 이유로는 ‘취업이 급한 상황이어서(35.4%)’를 가장 많이 꼽으며 평소 바라던 직장으로의 취업은 아니었음을 시사했다.

이 외에도 ▷‘취업 준비 중 우연히 기회가 생겨서(20.4%)’ ▷‘합격한 회사 중 가장 나은 곳이어서(14%)’ ▷‘교수님, 지인의 추천을 받아서(11.5%)’ 등의 순서로 ‘원래 다녀보고 싶었던 회사여서’라는 답변은 10.3%에 머물렀다.

첫 직장에서의 근무기간은 길지 않았다. ‘1년 이상 2년 미만’이 30.2%로 가장 많았고 ‘6개월 이상 1년 미만’이라고 밝힌 응답자가 21.6%로 그 뒤를 이었다.

입사 후 근무기간이 ‘6개월 미만’이라는 응답도 13.1%에 달해 전체의 65%가 첫 직장에서의 근무기간이 2년이 채 되지 않았다.

근무환경, 복지에 대한 불만으로 퇴사

그렇다면 첫 직장을 떠난 이유는 무엇일까?

첫 직장을 퇴사한 이유는 ‘근무환경, 복지에 대한 불만(31.9%)’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회사생활이 생각했던 것과 달라서(20.6%)’ ▷‘급여 수준이 좋지 않아서(14.9%)’ ▷‘상사 또는 동료와의 불화(12%)’ ▷‘불안정한 회사 경영 상황(11%)’ 등을 들었다.

첫 취업 준비 당시 가장 힘들게 했던 것에 대해 37.3%가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라 답했으며 ▷‘부모님, 지인 등 주변의 기대 또는 압박(16.3%)’ ▷‘생활비, 학원비 등으로 인한 경제적 부담(14.2%)’ ▷‘남들보다 뒤처진다는 생각(12%)’ ▷‘반복되는 탈락으로 인한 자신감 결여(10.6%)’ 등을 거론했다.

한편 직장인으로써 취준생에게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지원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실효성 있는 취업 연계 프로그램(35.1%)’을 1위로 꼽았다.

이어 ▷‘경제적 지원(교육비, 생활비 등)(34.3%)’ ▷‘심리상담 등 멘탈 케어(12.6%)’ ▷‘취업 관련 정보 제공(구직, 취업박람회 등)(11.9%)’이 뒤를 따랐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한국환경정책학회 추계학술대회 개최
[포토] ‘꽃무릇’으로 물든 함양 천년의 숲
[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질병관리청 찾아
[포토] 제23차 전력포럼 열려
[포토] 산림청 추석 연휴 대비 국립하늘숲추모원 방역 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