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진주시, 전통시장 온실가스 감축사업 최초 추진남동발전, 에너지공단, 경남 사회복지모금회, 상인회 참여···협력사업 수행

진주시 전통시장 온실가스 감축사업 준공식 <사진제공=진주시>

[진주=환경일보] 강위채 기자 = 경상남도 진주시는 1월22일 진주시 중앙시장 청년몰 비단길에서 중앙시장을 대상으로 추진한 ‘전통시장 온실가스 감축사업(Sunny Market) 준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은 조규일 진주시장을 비롯한 박성도 진주시의회 의장,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 한철수 경남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진주시 상인회 등 80여 명이 참석했다.

전통시장 온실가스 감축사업(Sunny Market)은 2019년 9월에 남동발전과 한국 에너지공단이 체결한 ‘온실가스 감축 및 친환경에너지 전환을 위한 업무협약’ 사업 일환으로 진주시와 경남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함께 추진한 국내 최초 배출권 연계 민·관·공 전통시장 온실가스 감축사업(고효율 조명교체)이다.

이번 사업에서 진주시는 사업대상지 추천 및 행정지원을, 남동발전은 LED 조명교체(339대)를 위한 사업비 전액지원과 온실가스 외부감축사업 등록을, 한국에너지공단은 에너지진단과 감축사업 등록지원을, 경남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사업 수행 등의 역할을 맡았다.

조 시장은 “이번 전통시장 온실가스 감축사업은 국내 최초로 추진됐다”며 “전통시장의 에너지 환경을 개선하고 나아가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덧붙여 “한국남동발전은 2018년 4월 사회공헌형 노인일자리창출사업 실버카페 ‘사랑채’ 개소 및 실버택배 사업을 지원했고, 매년 설 명절과 추석 때에는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를 통해 차례용품과 생필품, 과일 등을 온누리상품권으로 구매해 지역 저소득층에게 전달하는 등 사회공헌 활동을 꾸준히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경제와 전통시장 활성화에 더욱 많은 관심과 활동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진주시는 한국남동발전 등 유관기관들과 원활한 교류와 협력을 통해 침체된 전통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강위채 기자  wichae17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위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국내산 승용마 ‘한라산 눈 구경 나왔어요’
[포토] 한라산 설원을 달리는 국내산 승용마
[포토] 한라산의 눈 맛 좋다
[포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
[포토] 통합물관리 시대, 무엇이 달라졌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