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친환경 하역장비로 항만 미세먼지 줄인다야드트랙터 배출가스저감장치 장착 지원 등 친환경 사업 확대

[환경일보]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항만에서 발생하는 유해 배기가스를 줄이기 위해 올해 3월부터 야드트랙터의 배출가스저감장치(DPF) 장착을 지원한다.

야드트랙터(Yard Tractor)는 부두 내에서 컨테이너를 운송하는 하역장비로, 부산항·광양항·인천항 등 전국 주요 항만에서 1045대가 운영되고 있다.

이 장비는 주 연료로 경유를 사용해 미세먼지와 이산화탄소 등 유해 배기가스 배출의 원인으로 지목됐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2015년부터 작년까지 총 309대의 야드트랙터를 개조해 사용연료를 경유에서 LNG로 전환했다.

올해도 지난 1월 실시한 항만별 수요 조사 결과를 반영하여 부산항의 야드트랙터 100대를 LNG로 전환할 예정이다.

정부는 항만에서 발생하는 유해 배기가스를 줄이기 위해 올해 3월부터 야드트랙터의 배출가스저감장치(DPF) 장착을 지원한다.

LNG 전환 시 기존 경유 연료와 비교할 때 미세먼지는 100% 저감되며, 이산화탄소(CO₂)와 질소산화물(NOX) 발생량도 각각 약 24%, 99% 감소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LNG가 경유보다 저렴하여 약 32%의 연료비 절감효과가 있으며, 진동과 소음 등도 줄어들어 항만 내 작업 여건을 개선하는 등 긍정적인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올해 처음으로 국비 13억 원을 투입하여 단기적으로 친환경 연료 전환이 어려운 소규모 터미널을 대상으로 경유를 사용하는 야드트랙터에 배출가스저감장치 장착을 지원하는 사업도 추진한다.

배출가스저감장치 장착 지원대상은 부산항 77대, 인천항 92대, 광양항 68대 등 총 317대의 야드트랙터로, 항만공사 관할 항만은 국비 45%에 항만공사가 45%를 지원하며, 일반 항만은 국비로 90%를 지원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 박영호 항만물류기획과장은 “올해 사업으로 항만 야드트랙터의 친환경 전환율은 76%를 달성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항만지역 미세먼지를 효과적으로 줄이기 위해서는 정부와 민간의 협력이 필수적인 만큼, 터미널 운영사의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차장, 인천시 목재산업체 현장 애로사항 청취
[포토] 뉴노멀 시대의 지속가능한 국토‧환경 조성방안 세미나
[포토] 2020 공동하계 3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소비자공익네트워크 '갑 티슈 비닐 사용 줄이기 방안 간담회' 개최
[포토] 2020 공동하계 2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