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건설·안전
최근 5년간 전기화재로 1706명 사상시설 내 전기설비에 대한 정기점검 강화 필요
전기화재는 자칫 대형화재로 이어질 수 있어 시설 내 전기설비에 대한 정기점검을 강화하는 등 사고예방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환경일보] 겨울철에는 전기히터, 전기장판 등 전열기구 사용이 증가함에 따라 전기화재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이 한국전기안전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전기화재사고 발생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간 총 4만729건의 전기화재사고가 발생해 240명이 사망하고 1466명이 부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같은 기간 전체 화재사고(21만4465건) 중 19%에 해당한다.

연도별로 각각 ▷2015년 7760건에 300명 ▷2016년 7563건에 328명 ▷2017년 8011건에 217명 ▷2018년에는 9240건에 525명의 사상자가 발생해 인명피해가 가장 컸다. 지난해에는 8155건이 발생해 336명이 죽거나 다쳤다.

사고원인별로는 절연열화에 의한 단락이 1만051건으로 전체의 24.7%를 차지해 가장 많았으며 ▷미확인단락 1만005건(24.6%) ▷먼지·습도로 인한 도전화 등 트래킹에 의한 단락 4612건(11.3%) ▷과부하·과전류 3992건(9.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발생장소별로는 ▷가정에서 1만1727건이 발생해 전체의 28.8%를 차지했고 ▷공장 등 산업시설에서 7840건(19.2%) ▷음식점·상점 등 생활서비스시설에서 6770건(16.6%) ▷가로등·전봇대·도로 등 기타 시설에서 4214건(10.3%) ▷공공기관·숙박업소 등 판매·업무시설에서 4038건(9.9%)이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1만502건(25.8%)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 6138건(15%) ▷경남 3134건(7.7%) ▷부산 2413건(5.9%) ▷경북 2329건(5.7%) ▷전남 2217건(5.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충북에서는 1206건(3.9%)이 발생했다.

이 의원은 “전기화재는 자칫 대형화재로 이어지기도 해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하는 만큼, 시설 내 전기설비에 대한 정기점검을 강화하는 등 사고예방에 더욱 힘써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포토] KEI 환경포럼 개최
[포토] 국립축산과학원, 코로나19 영농철 일손돕기
[포토] '뉴노멀 시대! 새로운 일상의 준비' 특강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