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서울시 미세먼지관리제 5등급 차량 78% 감소작년 12월부터 5등급 상시 운행제한 ‘녹색교통지역’ 내 87.2% 대폭↓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서울시가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에 따른 대책으로 지난 1월1일부터 서울 전역 시영주차장(106개소)의 5등급 차량 주차요금을 50% 인상한 가운데, 5등급 차량 주차대수가 7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요금할증이 시작된 1월1일부터 한 달 간 주차상황을 모니터링한 결과 전체 106개 시영주차장의 5등급 차량은 일평균 111대였다. 시행 전인 2019년 12월 한 달 간 일평균(504대) 대비 393대(78.0%)가 감소한 수치다.

시영주차장 전체 주차차량 중 5등급 차량이 차지하는 비율은 시행 전(2019년 12월) 2.0%에서 시행 후(2020년 1월) 0.4%로 1.6%P 감소했다.

특히, 작년 12월부터 5등급 차량 상시 운행제한이 이뤄지고 있는 ‘녹색교통지역’ 내 시영주차장(22개소)은 87.2%(141대→18대) 대폭 감소했다.

5등급 차량 주차요금 50% 할증 전·후 주차대수 변화 <자료제공=서울시>

또,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 중 모든 차량의 주차요금을 25%(5등급 차량은 50%) 일괄 인상한 ‘녹색교통지역’ 시영주차장의 전체 주차대수는 4.1%(7679대→7367대) 감소했다.

서울시 전역 시영주차장 일평균 주차대수는 3.3%(2만5753대→2만4908대) 감소했다.

녹색교통지역 요금인상 전‧후 전체 차량 주차대수 변화 <자료제공=서울시>

서울시는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대책의 하나인 공영주차장 요금할증 시행 1개월 간(1월1일부터 1월31일까지)의 모니터링 결과를 이와 같이 발표했다.

서울시는 ‘미세먼지 계절관리제’(12월~3월)와 관련해 '20년 1월부터 서울 전역 시영주차장(106개소)에서 5등급 차량 주차요금을 50% 인상해 시행 중이다. ‘녹색교통지역’ 내 시영주차장(22개소)은 모든 차량에 25%(5등급 차량은 50%)의 주차요금을 더 받는다.

서울시는 주차수요관리정책을 통해 공해유발 5등급 차량 이용이 대폭 감소한 것이 수치로 확인된 만큼, 도심 혼잡 완화와 미세먼지 감소에 실질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대중교통 우선정책, 주차요금 조정, 주차상한제, 교통유발부담금 부과 등 다양한 교통수요관리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미세먼지 계절관리제가 끝나는 3월까지 모니터링을 통해 주차요금 인상 효과를 분석할 계획”이라며 “특히 사대문 안 녹색교통지역에 대해서는 지속적 차량유입 제한을 위해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종료 후에도 주차요금인상 유지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백혈병 백신개발 후원을 위한 '한국·벨기에 국제아트교류 특별전' 개최
“비오는 날 캠핑할 땐 조심하세요”
[포토] 수도권 지자체 대상 ‘그린뉴딜 및 탄소중립’ 사업설명회
[포토] 그린피스,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철회 촉구
[포토]대벌레 방제지 현장 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