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건설·안전
해외건설 투자개발사업 이끌 미래인재 키운다6월 중 전문교육기관 선정, 매년 최대 전문인력 60명 양성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정부가 변화하는 글로벌 건설시장에 적극 대응하고 국내 건설산업의 경쟁력을 보다 강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해외건설 투자개발사업(PPP) 전문인력 양성 사업’ 의 본격 추진에 나섰다.

현재 해외 건설시장은 민자사업의 해외판이라고 할 수 있는 투자개발형사업 형태가 증가하는 추세로, 자본 조달과 사업개발 등의 관련 지식과 경험을 보유한 전문인력의 수요가 급증하고 있으나 해외 투자개발사업(PPP)을 수행하기 위한 관련된 법률 및 금융, 국제입찰 절차, 시장분석, 사업발굴 및 기획 등 일련의 모든 과정을 아우르는 종합적 역량을 갖춘 전문가가 부족해 사업을 현장에서 실질적으로 이끌어 가거나 수행하는데 한계가 있었다.

국토교통부에서는 올해 해외 투자개발사업과 관련된 전반적인 종합 역량을 갖춘 인재를 양성할 전문기관을 선정하고, 해외투자사업 개발 등 관련업무 수행경험 3년 이상자 등을 대상으로 서류전형과 영어면접 등을 거쳐 20~60명 내외의 교육생을 선발해 투자개발사업 개발이론(거시경제, 금융, 회계 등)·계약 및 절차(국제입찰 과정 및 관련 법률 등)·시장분석(사업발굴 및 개발, 타당성 조사 등) 등의 교육과정을 주중·주말을 이용해 매년 200시간 이상의 이론·실습 등을 통해 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해외건설 투자개발 전문인력 양성사업에 참여하려는 교육기관은, 입찰공고(2~3월)를 거쳐 경쟁입찰로 선정하게 되며, 교육기관은 3년간 전문인력 양성에 소요되는 사업비(3억 원/년)를 지원받고, 현장에서 실현가능한 투자개발사업을 발굴·개발하고 재무를 설계할 수 있는 우수 인력을 양성하게 된다.

이 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교육기관에서는 해외투자개발 및 자산운용과 관련된 강사진 등을 확보하고, 20~60명의 교육생을 수용할 수 있는 강의실이 구비하는 등 일정 요건을 갖춰야 한다.

국토교통부 해외건설정책과 박재순 과장은 “이 사업을 통해 전문가들의 커리어를 향상시키고 PPP시장의 문호를 넓히는 등 해외건설 투자개발사업이 한층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면서 “모쪼록 교육기관에서 많은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신청해 주길희망한다”고 전했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강원도 대형산불 대응 태세 점검
나보다 더 필요한 곳에··· 착한 마스크 캠페인
“플라스틱 없는 장보기를 원해요”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 이틀째 진화 지휘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현장서 진화대책 논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