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수도권
수원 3개 대학, 코로나19에 유학생 ‘자가격리’ 권고14일 내 발생국서 입국 경기·성균관·아주대 유학생 대상···시, 3개 대 총장과 ‘공동대응 협의체’ 구성
수원시 관내 주요 3개 대학이 코로나19 확산의 대응으로 유학생에 기숙사 격리를 권고한다 <사진제공=수원시>

[수원=환경일보] 최용구 기자 = 경기대, 성균관대 자연과학캠퍼스, 아주대 등 수원시 주요 3개 대학이 14일 이내 코로나19 발생국서 입국한 유학생에 ‘기숙사 자가격리’를 권고한다.

이에 따라 각 대학은 해당 유학생에 대해 기숙사 거주 여부와 상관없이 입국일부터 14일 동안 자가격리(1인 1실)를 권고하는 한편 ‘기숙사 자가격리’에 동의하지 않을 경우는 학교 담당자가 매일 건강 상태를 확인한다.

염태영 수원시장과 3개 대학 총장은 14일 시청에서 ‘지역사회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간담회’를 열고, 대학·지역사회에 감염증 확산을 막을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지역사회 코로나19 예방·확산 방지를 위한 공동대응 합의서’에 서명하고, 시와 3개 대학이 참여하는 ‘코로나19 공동대응 협의체’를 구성키로 결정했다.

이번 결정에 따라 ▷경기대 1개 동(120실) 성균관대 1개 동(422실) 아주대 1개 동(147실)이 자가격리 공간으로 활용된다. 격리되는 유학생들에게는 도시락이 제공되며 하루 2~3차례 학교는 유학생들의 발열 여부를 체크하고, 증상 발생시 즉시 관할 보건소에 검사를 의뢰해야 한다.

격리 기간 증상이 발생하지 않으면 학교 내 진료 시설이나 협력병원에서 기본적인 검사를 거쳐 정상 등교 여부를 결정한다.

아울러 시와 3개 대학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국가에서 입국하는 유학생과 교직원 현황 등의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함께 모니터링하기로 했다. 또 시는 3개 대학에서 감염증 ‘의사 환자’가 발생할시 환자 수송차량, 의료 인력을 파견하고 대학에는 마스크·손 세정제·방호복·체온계 등 방역용품을 지원키로 했다.

이 밖에도 3개 대학은 기숙사에서 자가격리하는 유학생을 위한 ‘자가격리 매뉴얼’을 제작, 자가격리 유학생을 꼼꼼하게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또 교내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주기적인 소독과 함께 대규모 행사는 사태 종료 시까지 자제하기로 했다.

염 시장은 이날 “코로나19 공동대응 협의체를 중심으로 구체적이고 실효적인 대책을 신속하게 공유하고,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며 “거버넌스를 바탕으로 효과적으로 대응해 지역사회 감염증 확산을 막겠다”고 말했다.

최용구 기자  cyg34@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용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국내산 승용마 ‘한라산 눈 구경 나왔어요’
[포토] 한라산 설원을 달리는 국내산 승용마
[포토] 한라산의 눈 맛 좋다
[포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
[포토] 통합물관리 시대, 무엇이 달라졌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