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봄감자-콩’ 이모작…농가 소득 38% 높아남부 평야지 논에서 봄감자 뒷그루 작물은 ‘벼보다 콩’
논의 봄감자 재배 <사진제공=농촌진흥청>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농촌진흥청은 남부 평야지에서 봄 감자를 재배하고 난 뒤 벼보다 콩을 재배하는 것이 농가 소득을 올리고 파종(씨 뿌림) 시기를 맞추는 데 유리하다고 밝혔다.

남부 평야지에서 봄감자는 주로 논에서 재배되고, 3월 파종해 6월 수확한다.

봄감자 재배 후작(뒷그루) 작물로 벼가 많이 재배되며, 일부 지역에서는 여름에 휴경(재배 쉬기)하고 가을감자를 재배하기도 한다.

국립식량과학원은 ‘봄감자-콩’과 ‘봄감자-벼’ 이모작 재배 비교 시험을 2015년부터 4년간 실시한 결과, 벼보다 콩을 재배할 때 소득이 오른 것을 확인했다.

콩 수확량은 4년 평균 10a당 330㎏으로, 중만생종 벼 재배와 비교해 소득이 38% 증가했다.

특히 남부 평야지의 봄감자 수확은 중부 평야지보다 10일 정도 이른 6월 상순에 이뤄져 6월 중하순이 파종 적기인 중만생종 콩을 재배하는 데 상대적으로 유리하다.

조생종이나 중생종 벼와 봄감자의 이모작 재배는 중부지역까지 가능하지만, 남부지역에서는 수량성이 낮아 소득을 올리기에 불리하다.

봄감자와 콩을 이모작 하면 다음 해 봄감자의 수량도 많아져 농가 소득이 7% 증가했다.

논에서 콩을 재배하면 밭 상태로 유지할 수 있어 토양 물리성이 개선되기 때문에 봄감자의 수량이 증가한다.

고종민 농진청 논이용작물과장은 “논에서 재배할 수 있는 벼 대체작물과 농가 소득 증가에 중요한 밭작물 중심 이모작 재배기술을 개발하고 확대·보급하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나보다 더 필요한 곳에··· 착한 마스크 캠페인
“플라스틱 없는 장보기를 원해요”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 이틀째 진화 지휘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현장서 진화대책 논의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국립하늘숲추모원 코로나19 대응 상황 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