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플라즈마 처리한 새싹보리, 생산량·기능성분 증가“기능성 물질 함유한 새싹보리 재배 가능할 것”
플라즈마 처리에 따른 보리싹 식물체 모습과 생육 <사진제공=농촌진흥청>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농촌진흥청은 플라즈마를 이용해 새싹보리의 생산량과 기능성 물질 함량을 올리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플라즈마는 전기에너지를 갖는 특별한 형태의 가스로 반도체·의료기술·우주항공 등 다양한 산업에 활용되고 있다. 식량작물 연구에선 처음 시도해 이뤄낸 성과이다.

보리에 플라즈마를 처리했더니 보리 종자 발아율이 최대 12.4%까지 높아졌다. 새싹보리 길이는 약 20%, 무게는 약 52% 증가했다.

플라즈마를 처리한 종자의 표면이 울퉁불퉁해지면서 수분을 흡수할 수 있는 면적이 늘어나 발아율이 증가한 것이다.

보리 종자가 발아한 뒤 1일째에 1회 6분간 플라즈마를 처리해 9일간 재배했을 경우 식물체의 생육이 가장 좋았다.

새싹보리의 기능성분인 가바(GABA), 폴리코사놀, 사포나린 등의 함량도 플라즈마를 처리해 키웠을 때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새싹보리의 가바, 폴리코사놀, 사포나린 함량은 플라즈마를 처리했을 때 각각 약 35%, 90%, 50% 증가했다.

플라즈마를 처리해 글루타민산과 알라닌 함량이 높아지면 글루탐산탈카르복실화효소(Glutamic acid decarboxylase, GAD)가 활성화돼 가바 생산이 증가하는 것도 밝혀냈다.

박기도 농진청 작물기초기반과장은 “이번 연구 결과로 플라즈마를 이용한 기능성 물질 고함유 새싹보리의 재배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나보다 더 필요한 곳에··· 착한 마스크 캠페인
“플라스틱 없는 장보기를 원해요”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 이틀째 진화 지휘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현장서 진화대책 논의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국립하늘숲추모원 코로나19 대응 상황 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