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과수 바이러스 검정방법 표준화과수 무병화묘 생산‧유통 활성화 기반 마련

[환경일보] 이보해 수습기자 = 국립종자원(원장 최병국)은 그동안 과수 무병화묘 생산의 걸림돌로 지적받아온 과수 바이러스 검정방법을 표준화했다고 2월18일 밝혔다.

무병화묘는 바이러스 무병화를 거쳐 종자관리요강에 규정된 특정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은 묘목을 말한다. 과수 바이러스에 걸린 종자는 수세 약화, 수명 단축, 결실 지연, 수량 감소, 당도 감소 등의 피해를 입기 때문에 무병화를 통해 생산을 증대시킬 수 있다.

지금까지는 사과, 배, 복숭아, 포도, 감귤 5대 과종의 무병화묘에 대해 생산기관과 검사기관의 바이러스 검정방법이 서로 달라 생산기관에서 만든 무병화 묘목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돼 폐기되는 등 검정방법의 표준화가 절실히 요구됐다.

국립종자원은 지난해 10월 농촌진흥청, 중앙과수묘목관리센터, 학계 전문가 등과 논의를 거쳐 검사대상 바이러스를 현행화하고 과종별 시료 채취방법, 진단용 분자표지 교차검정을 거쳐 올 1월 과수 바이러스 검정요령을 개정했다.

이번 표준화는 2019년 8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발표한 과수묘목산업 선진화 대책의 일환으로 무병화묘 생산‧유통 활성화를 위한 첫걸음이다.

국립종자원은 “앞으로 주요 과종의 바이러스 피해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검사대상 바이러스 목록을 현행화하고 바이러스 진단기술을 고도화해 나가는 등 과수 무병화묘 보급 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보해 기자  hotironsun@gmail.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나보다 더 필요한 곳에··· 착한 마스크 캠페인
“플라스틱 없는 장보기를 원해요”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 이틀째 진화 지휘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현장서 진화대책 논의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국립하늘숲추모원 코로나19 대응 상황 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