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강원 환경단체, 신규 석탄발전 중단 촉구기후솔루션 ‘강원도 석탄발전소 때문에 4210명 조기사망’

[환경일보] 강원도 내 환경‧시민단체들은 18일 강원도청 앞에서 강원도 내 신규 석탄발전소 건설을 전면 중단하고, 가동되고 있는 석탄화력발전소를 2030년까지 전면 폐쇄할 것을 요구했다.

사단법인 기후솔루션이 분석한 보고서 ‘생명을 앗아가는 나쁜 전기, 석탄화력’에 따르면, 강원도 내 석탄발전소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로 인한 조기사망자 수가 4210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더불어 2030년 국내 석탄발전소를 전면 폐쇄할 경우, 강원도 내 조기사망자 가운데 2871명을 살릴 수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사진제공=정의당강원도당>

시‧군별로 분석한 결과를 살펴보면 강릉시에서 매년 최대 6명의 조기사망자, 44명의 우울증 환자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나, 피해가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됐다. 이어 원주시와 동해시, 춘천시가 그 뒤를 이었다.

보고서에 따르면 조기사망자뿐만 아니라 우울증 환자도 발생하며, 국내 석탄화력발전소 대기오염물질로 인한 강원도 내 우울증 환자는 187명 발생할 것으로 나타났다.

강릉시민행동, 강원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 강원환경운동연합, 기후솔루션, 녹색연합, 삼척석탄발전소반대투쟁위원회, 정의당 강릉시위원회, 정의당 동해삼척위원회는 “발전소로 인한 사회경제적 피해에 더불어 생명 피해가 증가되는 것은 막아야 한다”며, 강원도 내 석탄발전소를 2030년 전면 폐쇄할 것을 요구했다.

강원도 소재 석탄화력발전소로 인한 초미세먼지 영향 <자료출처=기후솔루션, 생명을 앗아가는 전기, 석탄화력, 2020. 2.>

강원환경운동연합 김경준 사무처장은 “강릉 영동화력에 더해 강릉 안인화력과 삼척 포스파워가 더해지면 강원도민의 안전과 건강을 보장하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강원도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 남궁석 공동위원장은 “강원도지사와 시장이 주민의 이익을 대변해 석탄발전소를 폐쇄, 백지화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이날 전국에서 국내 석탄발전소의 대기오염물질로 인한 조기사망자 수에 대한 기자회견과 세미나 등이 동시 다발적으로 진행됐다. 강원도에는 현재 6기의 석탄발전소가 가동 중이며, 4기의 대규모 석탄발전소가 건설 중이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나보다 더 필요한 곳에··· 착한 마스크 캠페인
“플라스틱 없는 장보기를 원해요”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 이틀째 진화 지휘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현장서 진화대책 논의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국립하늘숲추모원 코로나19 대응 상황 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