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방사능 오염수 방류는 인류에 대한 핵테러”사회 각계 인사 100인 동참, 아베 정권의 해양 방류 중단 촉구

[환경일보]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배출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각계인사 100인은 이번 방사능 오염수 방출사태를 ‘일본의 전 세계를 향한 핵테러’로 규정하고 18일(화) 오전 11시 환경재단 레이첼카슨홀에서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중단을 위한 긴급 기자회견을 가졌다.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은 개회사에서 “인류에 가장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안이기 때문에 환경 분야 뿐 아니라 사회 각계 인사 100인과 함께 우리 국민과 인류에게 양심의 소리를 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환경재단>

노동, 사회, 환경, 학계, 문화예술계 등 각계인사 100인의 목소리를 발표하는 현장에는 100인 중 21인 고철환 학교법인 성신학원 이사장, 김원웅 광복회 회장, 김정헌 4.16재단 이사장/화가, 김한정 국회의원, 김현용 수협 수산경제연구원 원장, 양길승 녹색병원 병원장, 염형철 사회적협동조합 한강 대표, 이시재 가톨릭대학교 명예교수, 이윤배 흥사단 전 이사장, 이정윤 원자력 안전과 미래 대표, 이제석 이제석광고연구소 소장, 이창현 국민대 교수, 이태호 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 운영위원장, 임옥상 임옥상미술연구소 작가·대표, 전수미 화해평화연구소 소장/변호사, 정강자 참여연대 공동대표, 최원형 불교생태콘텐츠연구소 소장, 최윤 강원민주재단 이사장,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 최재천 이화여자대학교 석좌교수, 최현섭 강원대학교 전 총장 등이 참석했다.

이제석 광고연구소 소장은 환경재단과 함께 기획 중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반대캠페인의 기획 방향을 현장에서 공개하며 “이 그림은 물에 액체 한 방울을 떨어트렸을 때, 기포가 폭발하는 것을 반대 모양으로 나타냈다. 핵폭발은 한번에 터지는 것, 방류는 조금씩 터트리는 것의 차이다. 방사능 오염수 방류는 굉장히 심각한 일이기 때문에 단순히 한일간의 문제가 아닌, 국제적인 캠페인으로 가기 위해 준비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환경재단은 오는 3월11일 후쿠시마 원전 사고 9주기를 기념해 4월22일 지구의 날 이제석 광고연구소와 함께 청년들과 국제 연대를 통해 사태의 심각성을 알릴 예정이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의 위험성에 대해 각계 인사들의 발언이 이어졌다. 고철환 성신학원 이사장은 “방사능 오염수 방류의 가장 큰 문제점은 오염수 축적에 있다. 특히 오염물질이 해저토에 축적되고 해저생물들에게 영향을 준다는 것이 가장 심각한 문제”라고 밝혔다.

최재천 이화여자대학교 석좌교수는 “체르노빌의 효과가 공기라는 매개체로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친 것은 이미 많이 알려진 바 있다. 이제는 물이라는 매개체로 돌아다니게 될 텐데, 과연 공기와 물이 얼마나 다를까 하는 생각이 든다. 해류가 태평양을 돌 수밖에 없기 때문에 캐나다와 미국의 시민들도 가만히 있으면 안 될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정윤 원자력 안전과 미래 대표는 “방사능 오염수를 방류하겠다는 것은 인류에 대한 테러”라며 “핵의 3요소는 원자-중성자-양성자가 아니고, 거짓과 비례와 은폐”라며 일본 정부의 위선을 경고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은 “현재 아베 정부는 원전 오염수가 아닌 처리수라고 부를 만큼 문제의 심각성을 내포하지 않는다. 이에 우리 정부는 작년 9월 IAEA(국제원자력기구) 총회에 과기부 차관을 파견하고, 국제 공조의 필요성을 제기해둔 상태”라고 밝혔다.

또한 “캘리포니아에 있는 어업 종사자들과 환경운동가들이 일본 정부를 대상으로 미국 법정에 집단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국제법적 호소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국가적으로도 정부와 정치권, 시민사회가 연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각계인사 100인이 한 목소리를 낸 공동성명서는 이창현 국민대 교수와 최원형 불교생태콘텐츠연구소 소장이 대표로 낭독했다.

이들은 “인류의 생존에 관한 우려와 아베 정부의 이기적인 판단을 비판한다”며 ▷자국민과 전 인류를 대상으로 방사능 오염수 방류계획 중단 ▷핵폐기물 해양 투기 규제 국제협약인 런던협약 준수 ▷인류 평화의 제전인 도쿄올림픽의 정치적 이용 중단을 요구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해바라기 활짝 핀 농촌 풍경
드림파크 야생화단지에 활짝 핀 해바라기
[포토] 산림청 차장, 인천시 목재산업체 현장 애로사항 청취
[포토] 뉴노멀 시대의 지속가능한 국토‧환경 조성방안 세미나
[포토] 2020 공동하계 3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