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보건·식품
싱가포르·일본 확진자 급증···지역사회 감염 우려 증폭싱가포르 이틀간 17명 발생, 확진자 수 67명으로 늘어
일본 지난 14일 하루에만 확진자 수 8명 추가
싱가포르 확진자수 추이 <자료제공=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싱가포르와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찮다.

싱가포르의 경우 감염 확산세가 빠르고, 일본은 감염원을 모르는 감염자가 속출하고 있어 오염지역 지정이 시급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지난 15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가 세계보건기구(WHO) 통계자료와 언론·보도 자료를 기초로 싱가포르의 ‘코로나19 발생 현황’을 일별로 살펴본 결과, 최근 들어 확산세가 가팔라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싱가포르는 지난달 23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22일 만에 67명으로 늘었다.

문제는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3일간 확진자 수가 무려 20명에 달한다는 점이다. 특히 13일과 14일의 발생 추이는 ‘누진 확진자 수 추세선’(그래프 상 빨간 선)을 넘어섬으로써 확산세가 가팔라지고 있음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이 추세가 수일만 더 이어진다면 사실상 지역사회 확산 즉 대유행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이다.

일본은 14일 하루에만 추가 확진자 수가 무려 8명이 발생해 총 38명이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싱가포르가 지난 8일 7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뒤 누적 확진자 수가 40명으로 늘어난 상황과 유사하다.

일본의 문제는 감염원을 모르는 경우가 늘고 있다는 것이다.

일본 확진자인 도쿄 70대 택시 기사와 지바현 직장인 20대 남성은 전철로 출퇴근했는데,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려지지 않고 있다. 또 가나가와현의 80대 여성 확진자는 확진 전 사망해 이 여성의 밀접접촉자를 정확히 구분하기 힘들어진 점도 불안 요소다.

연구소 관계자는 “최근 싱가포르와 일본 상황을 보면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가능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면서 “이제 국민 사이에서도 ‘과잉대응이 늑장 대응보다 낫다’는 인식이 퍼져 있는 만큼 이들 지역을 시급히 오염지역으로 지정해 검역과 방역을 대폭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나보다 더 필요한 곳에··· 착한 마스크 캠페인
“플라스틱 없는 장보기를 원해요”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 이틀째 진화 지휘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현장서 진화대책 논의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국립하늘숲추모원 코로나19 대응 상황 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