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동대문구, 복지사각지대 철저한 관리 나서2월부터 전입신고서에 복지종합서비스 상담 필요 여부 표시 항목 기입
동대문구청 전경 <사진제공=동대문구청>

[동대문구=환경일보] 김규천 기자 =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더욱 촘촘한 복지서비스망을 구축해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고자 전입신고하는 주민부터 체계적이며 적극적으로 관리한다.

구는 2월부터 새로 전입신고를 하기 위해 동 주민센터에 방문하는 구민에게 ‘동대문구에서는 복지종합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상담에 동의하십니까?’라는 안내문구가 추가된 전입 신고서를 배부한다. 아울러 인터넷을 통해 전입하는 구민을 위해 민원24 전입신고 페이지에도 같은 항목을 넣었다.

구민이 이 항목에 동의하면 복지플래너와 연계해 현장 상담이나 유선, 또는 방문 상담을 진행하고 긴급지원, 국민기초생활보장 등 각종 복지서비스 정보를 제공한다.

구는 동 복지플래너의 출산가정 방문 및 위기가구 발굴 활동과 더불어 새로운 지역의 복지서비스 정보에 취약한 전입세대를 대상으로 상담을 진행해 잠재된 위기 상황을 파악하고 가정의 위기를 초기에 대처해 나간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우리 구는 따뜻한 사회적 동반자의 역할을 하기 위해 전입하는 구민이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부담을 최소화하고 다양한 복지서비스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전달체계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규천 기자  tofjal@nate.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규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산업기술원, 청렴 라이브 콘서트
[포토] 메밀꽃 필 무렵
[포토] 고택에서 열린 ‘전통혼례식’
[포토] 해바라기 활짝 핀 농촌 풍경
드림파크 야생화단지에 활짝 핀 해바라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