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보건·식품
코리나19 서울시 격리자 8명 최종 퇴소확진자와 접촉한 자가격리자 중국인 7명, 내국인 1명

[환경일보] 서울시는 지난 8일, 인재개발원내 생활관에 입소한 8명이 오늘(21일)까지 격리 후 전원 퇴소했다고 밝혔다.

퇴소자는 중국인 관광객 7명과 내국인 1명이며, 이들은 확진자와 밀접접촉자로서 지난 2주간 시설격리됐다.

이들은 발열체크 결과 특이증상이 없어서 예정대로 접촉일로부터 14일이 경과하는 2월21일 자로 모두 퇴소했다.

인재개발원에서는 입소자에게 1일 3식 식사 및 간식 제공과 함께, 중국인 관광객을 위해 중국 현지음식을 특별식으로 제공하고, 통역서비스도 제공하는 등 생활편의를 제공했다.

특히 중국인 입소자 중 3세 아이가 있어 각별한 관심과 배려(죽 식사제공, 장난감 제공 등)를 기울였다고 밝혔다.

인재개발원에 입소하기 전 이들 중국인 관광객 7명은 방 2개 거실 1개로 이뤄진 서대문구의 한 단독주택에서 단체생활 중이었다.

중국어 통역사에 따르면, 객실을 벗어날 수 없어 입소 초기에는 답답함을 토로하기도 했지만, 중국 SNS 서비스 ‘위챗’을 통해 소통하면서 점차 격리 생활에 적응하게 됐다.

또한, 이들의 향수를 조금이나마 달래줄 중국식 밑반찬과 간식을 제공받은 후 인재개발원 관계자에게 감사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중국인 입소자들은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들에게 불편을 끼쳐 깊은 안타까움과 송구의 말씀을 드립니다. 감사하고 고맙습니다”, “여러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정말 감동하였습니다. 이렇게 오랜 시간 동안 저희들을 보살펴주시고 관심을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등의 감사인사를 전했다.

이들을 가까이에서 돌본 의료인력은, 3개 시립병원(은평병원, 어린이병원, 서북병원)에서 바쁜 일과 중에도 주간 2명, 야간 2명의 간호 및 행정인력이 24시간씩 교대로 8명의 입소자를 돌보며, 1일 2회 발열체크 결과를 기록 관리하고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였다.

한편 2월19일(수)자로 광진구 보건소가 관리중인 자가격리자 여자 1명(62세)이 새로 입소했다.

향후에도 수시로 각 자치구 보건소별로 신청자를 파악하여 시설격리 적합여부를 판정 후 입소여부를 정할 예정이며, 격리기간동안 서울시 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의 협조를 받아 심리지원 서비스를 제공하여 심리안정을 지원할 예정이다.

강병호 복지정책실장은 “전 세계적 재난상황을 맞아, 어려울 때 친구가 진정한 친구인만큼 국적을 떠나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나보다 더 필요한 곳에··· 착한 마스크 캠페인
“플라스틱 없는 장보기를 원해요”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 이틀째 진화 지휘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현장서 진화대책 논의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국립하늘숲추모원 코로나19 대응 상황 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