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재난심리회복 일원화 체계 구축행안부-대한적십자사, ‘재난심리회복지원센터 운영’ 업무협약 체결

[환경일보] 이보해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진영, 이하 행안부)와 대한적십자사(회장 박경서)가 2월23일 재난으로 트라우마를 입은 피해자나 목격자들의 심리회복을 위한 내용을 담은 ‘재난심리회복지원센터 운영’ 업무협약을 맺었다.

행안부와 대한적십자사는 재난으로 트라우마를 입은 피해자나 목격자들의 심리회복을 위한 내용을 담은 ‘재난심리회복지원센터 운영’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번 업무협약은 2016년과 2018년에 이어 3번째로 2022년까지 유지되며 양 기관의 협력 사항으로는 ▷행정안전부는 체계적인 재난심리회복지원을 위해 각 시‧도 및 재난심리회복지원센터 운영에 적극 협력 ▷대한적십자사는 지역 센터장을 자체인력으로 선임하고 지사 내 상담공간 무상 대여 및 재난심리 교육, 인력지원과 지역 센터의 재난심리회복지원 역량강화를 위해 노력 ▷재난의 규모가 당해 시‧도의 범위를 초과하는 경우 행안부와 협의를 통해 타 시‧도 및 지역 센터 간 협력하며 재난심리회복지원 관련 전문가 양성교육‧연구 및 홍보를 추진한다.

행안부는 2007년부터 재난으로 인한 피해자 등의 심리적 조기 안정과 일상생활 복귀를 지원하기 위해 ‘재난심리회복지원’사업을 실시해 왔으며 2016년부터 사업의 전문성 강화를 위해 대한적십자사에 일괄 위탁해 사내에 재난심리회복지원센터를 설치했다.

대한적십자사는 그동안 전국 15개 시도지사에 회복지원센터를 설치하고 전문상담교사, 정신보건전문요원 등 1356명의 전문상담인력을 활용해 전문 재난심리상담을 실시해 강원 동해안 산불 1799건, 아프리카돼지열병 1971건, 태풍 미탁 2046건 등 2019년 말까지 2만9545건의 상담실적을 기록하고 심리회복과 일상생활 복귀를 지원했다.

올해는 대전세종과 광주전남지사가 분리돼 17개 지사에서 재난심리회복지원센터가 운영될 예정이다.

김계조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재난 현장에서의 효율적 심리회복 지원을 위해서는 일원화된 지휘체계 확보를 통한 일사불란한 대응‧지원체계 확립이 필수적이다”라며 “대한적십자사와 협력을 통해 고위험군 발굴 등 국민들의 재난심리회복을 위해 노력하고 향후 체계적인 재난심리회복지원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보해 기자  hotsu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장, 남북산림협력센터 코로나19 대응 상황 점검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강원도 대형산불 대응 태세 점검
나보다 더 필요한 곳에··· 착한 마스크 캠페인
“플라스틱 없는 장보기를 원해요”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 이틀째 진화 지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