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영등포구, 인권 사각지대 없앤다주민 30명 구성된 구민지킴이 위촉해 구 인권 증진 정책 박차
시설 모니터링, 인권교육 학습, 캠페인, 동아리 참여, 인권 네트워크 구축 등 다양한 활동
제1기 구민인권지킴이단이 작년 5월 15일 구청 광장에서 개최된 장애인식개선교육 및 장애체험의 날에 참여해 전동 휠체어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제공=영등포구청>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지난 21일 제2기 구민인권지킴이를 위촉, 주민이 주도하는 인권 증진 활동을 지원하며 이를 구정에 적극 반영한다.

구는 인권 정책 수립에 있어 주민 의견을 적극 경청하며 더 나은 정책을 이끌어내고자, 민-관이 함께하는 인권 증진 체계를 구축하게 된 것이다.

제2기 구민인권지킴이단은 주민 26명으로 구성됐으며, 주요 활동은 ▷인권 증진 위한 공공시설 모니터링 ▷인권교육 학습 ▷인권 정책 캠페인 ▷인권 학습 동아리 참여 ▷인권 네트워크 구축 등 다양하다.

또한 일상에서 발생하는 인권 침해 사례를 발굴해 개선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인권 증진 방안을 논의하는 등 함께 머리를 맞댄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당초 21일 계획됐던 위촉식은 개최하지 않았다.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회원들은 모바일 메신저 등을 활용해 향후 활동 방향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지난해 활동한 제1기 구민인권지킴이 22명은 도서관, 보행환경 등 분야에서 인권 증진을 위한 개선사항 25건을 구에 전달했으며, 부서별 검토를 거친 후 현재 시정 조치 중에 있다.

한편, 구는 인권 친화도시 구현을 위해 ‘영등포구 제2기 인권보장 및 증진 기본계획’을 수립했으며, 이는 2020년부터 2024년까지 5년 동안 단계적으로 이행하게 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구민인권지킴이의 목소리를 적극 경청하고 구정에 적극 반영하겠다”라며 “인권 증진에 앞장서는 탁트인 영등포를 만들겠다”라고 전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차장, 인천시 목재산업체 현장 애로사항 청취
[포토] 뉴노멀 시대의 지속가능한 국토‧환경 조성방안 세미나
[포토] 2020 공동하계 3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소비자공익네트워크 '갑 티슈 비닐 사용 줄이기 방안 간담회' 개최
[포토] 2020 공동하계 2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