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캠핑장 안전사고 30.8%는 화상·중독텐트 안에서 숯 피우고 취침 중 사망사고 발생
중독사고 예방을 위해 텐트 안에서는 난로 등의 난방기기를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환경일보]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과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예년보다 포근한 날씨로 캠핑장 이용객이 늘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캠핑장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소비자안전주의보를 발령했다.

국민여가활동 조사에 따르면, 국민들이 캠핑을 휴가 동안 가장 즐겨하는 여가활동 중 4위로 꼽았고, 최근 5년 간(2015년~2019년)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CISS)에 접수된 캠핑장 관련 안전사고는 총 195건에 달하며, 특히 2019년에는 51건이 접수돼 2018년 34건 대비 1.5배 증가했다.

최근 5년 간 접수된 캠핑장 안전사고 195건을 위해원인별로 분석한 결과 ▷미끄러짐·넘어짐, 부딪힘 등 물리적 충격으로 발생한 사고가 93건(47.7%)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화재·발연·과열·가스 관련 사고가 50건(25.6%)으로 뒤를 이었다.

<자료제공=한국소비자원>

위해증상별로는 피부가 찢어지거나 베이는 등의 사고가 81건(41.5%)으로 가장 많았고, 열에 의한 화상과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인한 어지러움, 산소결핍 등 난방기기 및 취사기구 이용 중 발생하는 위해증상이 60건(30.8%)이었다.

지난 2019년 12월에는 캠핑장에서 텐트 내부에 숯을 피우고 취침 중 중독사고(추정)가 발생해 1명이 사망하고 1명이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연령별로는 ▷9세 이하 어린이의 안전사고가 110건(57.0%)으로 가장 많았고 ▷10대 22건(11.4%) ▷30대 19건(9.8%) 순이었으며 ▷9세 이하 어린이의 경우 넘어지거나 부딪히는 물리적 충격으로 인한 사고가 68건(61.8%)으로 가장 많이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과 행정안전부는 캠핑장 이용자들에게 ▷텐트 안에서 난로 등의 난방기기를 사용하지 않을 것, ▷휴대용 가스레인지를 사용할 때는 삼발이 보다 큰 냄비나 불판을 사용하지 않을 것, ▷화로에 불을 피울 때는 주변에 물을 뿌리고 잔불 정리를 철저히 할 것, ▷텐트 줄을 고정할 때는 야광으로 된 줄이나 끝막이(스토퍼)를 사용하는 등 캠핑장 이용 안전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나보다 더 필요한 곳에··· 착한 마스크 캠페인
“플라스틱 없는 장보기를 원해요”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 이틀째 진화 지휘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현장서 진화대책 논의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국립하늘숲추모원 코로나19 대응 상황 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