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인공지능으로 점박이물범 빠르게 식별Hotspotter 도입으로 분석시간 1/10로 단축, 정확도 향상

[환경일보]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오는 4월부터 야생동물 개체 식별에 활용되는 인공지능기술 프로그램 ‘핫스포터(Hotspotter)’를 점박이물범 개체 식별조사에 도입할 계획이다.

‘핫스포터(Hotspotter)’는 멸종위기종인 그레비얼룩말의 멸종을 막기 위해 미국 렌슬리어 공대 컴퓨터공학과에서 개발한 인공지능기술 프로그램으로, 생물의 고유한 특징을 분석하여 개체를 식별하는 기술이다.

그레비얼룩말과 같이 점박이물범도 각 개체마다 사람의 지문처럼 고유한 반점과 패턴을 가지고 있으며, 이 특성에 따른 고유식별번호를 가지고 있다.

점박이물범도 각 개체마다 사람의 지문처럼 고유한 반점과 패턴을 가지고 있으며, 이 특성에 따른 고유식별번호를 가지고 있다. <사진제공=해양수산부>

그동안 점박이물범 서식행태 등을 조사하기 위해 점박이물범의 특정 부위를 촬영한 사진 수천장을 사람이 일일이 비교해야 했다.

이 때문에 분석에 많은 시간이 필요했으며, 분석자의 숙련도와 집중도에 따라 분석결과가 달라져 점박이물범 개체 관리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는 지난해 촬영된 점박이물범 개체를 식별하는 데 시범적으로 ‘핫스포터(Hotspotter)’를 적용했다.

그 결과, 1년치 자료 분석을 기준으로 기존의 방식에 비해 분석시간이 1/10로(40시간→4시간) 줄었으며, 정확도도 더 높아진 것이 확인됐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인공지능기술을 통해 더욱 정확하고 빠르게 점박이물범 개체 식별이 가능해질 전망이다.”라며 “정확한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해양보호생물인 점박이물범 보호‧관리를 한층 더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점박이물범은 겨울철 중국 랴오뚱만 일대에서 번식하다가 봄부터 가을까지 백령도 일대로 이동해 서식한다. 해양수산부는 해양보호생물로 지정되어 있는 점박이물범 보호를 위해 2006년부터 ‘점박이물범 서식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2018년에는 인공쉼터를 조성한 바 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신은섭 화백 개인전 ‘Pine tree-올려보기’
[포토] 산림청장, 현충일 앞두고 대전현충원 참배
쓰레기로 신음하는 바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