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기후변화
국회기후변화포럼, 우수 국회의원연구단체상 선정정책·입법 토론회 45회, 법안발의 15개 등 활발한 입법 활동

[환경일보] 범국민적인 기후변화 대응의 입법·정책 거버넌스를 추구하는 국회기후변화포럼(대표의원 홍일표·한정애)은, 25일 국회사무처가 선정한 ‘2019년도 교육·과학기술·환경 분야 우수 국회의원연구단체상’을 수상했다.

포럼은 20대 국회에서 2016년 배출권거래제 평가 토론회를 시작으로, 파리협정 국회 비준통과를 위한 세미나, 기후변화 적응대책 평가, 그리고 2030 및 2050 온실가스 감축 목표 국회 공론회 등 45차례 입법토론회·정책세미나 등을 개최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15개의 법안을 발의했다.

특히 녹색제품 범주에 저탄소 제품을 추가시켜 공공기관으로 하여금 저탄소 제품을 의무 구매하도록 해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고자 발의한 ‘녹색제품 구매 촉진에 관한 법률’개정안이 최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 개정·공포됐다.

이와 더불어 ‘유엔기후변화총회 국회대표단 파견’, 국회 내 쏠라 트리(Solar Tree) 및 전기차 충전소’ 설치, ‘대학생 기후변화 아카데미 및 기후변화 장학생’, 그리고 ‘대한민국 녹색기후상’ 등 국제 교류는 물론 현장 연구와 미래세대를 위한 교육 증진에도 지속적인 활동을 펼쳐왔다.

홍일표 대표의원은 “지난 2007년 창립한 국회기후변화포럼이 지난해 국회 교육·과학기술·환경 분야에서 최우수 활동으로 평가 받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면서 “이제는 신기후체제인 파리협정의 이행 준비와 계획을 넘어, 국가 기후변화 대응에 관하여 면밀한 이행점검과 평가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한정애 대표의원은 “전 지구적으로 기후위기가 가속화되고 있는 상황이지만, 최근 기술혁신과 에너지전환을 통해 경제성장과 온실가스 감축이 동반되는 사례가 속속 나타나고 있다”면서, “향후 저탄소를 넘어 탄소중립 사회를 만들기 위한 범국민적 참여와 실천적 노력에 포럼은 중추적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신은섭 화백 개인전 ‘Pine tree-올려보기’
[포토] 산림청장, 현충일 앞두고 대전현충원 참배
쓰레기로 신음하는 바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