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문체부, 코로나19 피해 스포츠 업계 200억 특별융자고용과 유통 지원, 코로나19 피해상담 통합창구 개설 등으로 경영 애로 해소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산으로 방문객 감소, 중국 수출 판로 중단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스포츠업계의 경영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200억원 특별융자 등 긴급 지원 대책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특별융자 금리 1.5%, 전년 대비 매출액 10% 이상 감소한 스포츠기업 우선

스포츠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이번 특별융자(운전자금)는 금리 1.5%**, 융자 한도는 1~2억원이다.

전년 대비 매출액이 10% 이상 감소한 스포츠기업에 우선 배정한다. 융자 대상과 조건 등 구체적인 내용은 3월6일부터 ‘스포츠산업지원’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포츠기업 지원 사업 대상 피해 기업 우선 선발

또한 문체부는 ‘스포츠기업 직무실습(인턴십) 사업’과 ‘스포츠 선도기업 선정사업’의 대상자를 피해 기업으로 우선 선발해 종사자들의 고용을 유지하고, 해외마케팅 등 기업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중국 등 기존 거래처가 막혀버린 기업들을 위해서는 올해 8월에 열리는 스포엑스(SPOEX) 수출상담회에서 피해 기업에 해외 구매자(바이어)를 우선 연결해 주고 상담 공간(부스) 설치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별 구체적인 신청자격과 지원 절차는 3월 이후 별도 공고를 통해 안내할 예정이다.


문체부 등 각 부처 지원 사업 안내, 코로나19 피해 상담 등 통합창구 개설

아울러 기업들이 애로 사항을 해결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피해상담 통합창구’를 개설한다.

통합창구에서는 문체부의 지원 사업뿐만 아니라 긴급경영안정자금(중소벤처기업부), 특별 금융지원(시중은행 등), 고용유지지원 신청금(고용노동부), 국세 신고·납부기한 연장(국세청) 등 정부 부처의 각종 지원 사업을 알기 쉽게 상담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관계 부처와 함께 스포츠 분야 소비 진작을 위한 방안을 보완하는 등 앞으로도 스포츠 기업들의 경영 애로가 조기에 해소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대책을 발굴하겠다”라고 밝혔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나보다 더 필요한 곳에··· 착한 마스크 캠페인
“플라스틱 없는 장보기를 원해요”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 이틀째 진화 지휘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현장서 진화대책 논의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국립하늘숲추모원 코로나19 대응 상황 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