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건설·안전
여수·고흥 잇는 해상교 완전 개통섬 관광시대 성큼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3월28일 15시부터 여수시 화양면에서 화정면까지 17km를 잇는 국도 77호선 화양-적금 도로의 차량통행이 시작된다. 천혜의 자연경관을 만긱할 수 있는 새로운 관광벨트 구축으로 여객·물류비 절감 등 지역경제 및 관광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도77호선 ‘화양·적금’ 도로건설공사는 여수 지역 4개 섬(조발도, 둔병도, 낭도, 적금도)을 5개의 해상교량으로 연결하는 사업으로 2011년 12월 착공한 이래 8년여 동안 총 사업비 3907억 원이 투입됐다.

이번 개통으로 2016년 개통한 팔영대교(1.4㎞, 여수화정면적금도∼고흥영남면)와 연계돼 고흥군에서 여수시까지 해상으로 이동할 수 있게 됐다. 고흥·여수 간 기존도로 대비 거리 55km가 단축되고 시간은 80분에서 30분으로 51분이 줄어들었다.

특히 이번 해상 연결로 섬·해양 관광자원으로의 접근성 향상은 물론 다양한 모습의 해상교량과 주변에 조성된 전망공원이 다도해해상공원 자연 경관과 어우러져 지역의 상징물로 작용하게 돼 여수·고흥을 찾는 관광객 증가와 함께 지역 관광산업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조발도, 둔병도, 낭도, 적금도 4개 섬 주민들(282가구 431명, 2019년 기준)은 배를 이용하지 않고도 24시간 편리하게 육지를 오갈 수 있게 돼 교육·의료·문화시설 등으로 접근성 향상 등 생활 여건이 개선됐다.

국토교통부 김용석 도로국장은 “여수 화양–적금 간 도로의 안전한 개통을 위해 협력해 주신 지역 주민과 관계 기관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화양·적금’ 도로는 지난해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로 선정돼 추진 중인 ‘여수 화태·백야’ 사업과 연계될 것이며, 사업효과가 극대화돼 균형발전과 함께 세계적인 해안관광도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한국대기환경학회, 제63회 정기학술대회 개최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실시
[포토] ’2020 춘천국제물포럼’
북춘천에서 첫 서리 관측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불가리아대사 예방 받아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불가리아대사 예방 받아
박병석 국회의장, 국회도서관 700만권 달성 행사 참석박병석 국회의장, 국회도서관 700만권 달성 행사 참석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