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배우 이혜리, ‘코로나19’ 피해 아동 위해 1억 기부세이브더칠드런 대구‧경북지역 아동 긴급생계지원
배우 이혜리<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환경일보] 이보해 기자 = 국제 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 코리아는 배우 이혜리가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위기를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의 저소득가정과 조부모가정, 난민가정의 아동을 돕기 위해 1억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그룹 걸스데이 출신으로 드라마와 영화에서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배우 이혜리는 2016년 대구 서문시장 화재에서 피해를 본 상인을 위해 5000만원을 기부했고 지난해 크리스마스에는 질병으로부터 고통 받는 환아를 위한 치료비로 5000만원을 기부하는 등 꾸준한 나눔과 기부로 선행 영향력을 펼쳐왔다.

세이브더칠드런에 전해진 기부금은 대구‧경북지역의 저소득가정과 조부모가정, 난민가정의 아동들을 위해 긴급생계지원에 사용된다. 경제적으로 취약한 위기가정의 개별 상황에 따라 분유와 기저귀, 식료품과 의약품 등 생필품과 감염병 예방을 위한 개인위생용품을 신속히 지원할 예정이다.

배우 이혜리는 "코로나19 사태로 생필품과 필요한 지원이 부족해 고통 받는 아동들을 위해 후원금을 써주시길 부탁드린다" 며 "아이들을 돕기 위해 애써 주시는 모든 분들과 현장의 의료진께 감사드리며 모든 아이들이 건강하게 보내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김재영 세이브더칠드런 후원개발부장은 “대구‧경북지역은 코로나19로 인해 시민들의 활동이 제한됨에 따라 저소득가정의 생계도 큰 위협을 받고 있고 저소득가정과 조부모가정, 난민가정의 경우 아이도 함께 피해 상황에 놓이게 된다”며, “배우 이혜리씨의 따뜻한 기부에 감사드리며, 모두가 힘을 모아 위기를 극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보해 기자  hotsu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나보다 더 필요한 곳에··· 착한 마스크 캠페인
“플라스틱 없는 장보기를 원해요”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 이틀째 진화 지휘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현장서 진화대책 논의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국립하늘숲추모원 코로나19 대응 상황 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