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참닻꽃 등 1801종, 자생종으로 신규 등록국가생물종목록 등록 자생종 5만2628종으로 증가

[환경일보]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관장 배연재)은 2019년 12월 말 기준으로 국가생물종목록에 등록된 생물 종수가 5만 2628종이라고 밝혔다.

국립생물자원관은 1996년 이후 매년 국가생물자원 종합목록 사업을 통해 우리나라에 살고 있는 자생종을 기록하고 있다.

우리나라에는 약 10만여종의 생물이 사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1996년 2만 8462종을 처음 집계한 이래 지금까지 5만 2000종 이상이 기록됐다.

2019년 한해 동안 한국나무벌, 참닻꽃, 꼬마휜횡극모충 등 466종의 신종을 비롯해 조선흑삼릉, 적갈색따오기, 동공날씬이갯민숭이붙이, 함평매부리 등의 미기록종을 포함하여 총 1801종이 새롭게 추가됐다.

적갈색따오기(미기록종) <사진제공=환경부>

지금까지 국가생물종목록에 기록된 생물은 ▷척추동물 2009종(포유류 125종 등) ▷무척추동물 2만 8666종(곤충 1만 8638종 등) ▷조류(藻類) 6158종 ▷식물 5517종 ▷균류 및 지의류 5421종 ▷원생동물 2018종 ▷세균 2839종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신종인 황줄꽃무지(Mawenzhena koreana), 유로말루스 코레아누스(Eulomalus koreanus), 트리코더마 코리아눔(Trichoderma koreanum) 등은 학명에 ‘코리아(korea)’를 넣어서 생물주권을 강조했다.

또한 2012년부터 멸종위기 야생생물 II급으로 관리되던 ‘닻꽃’은 지난해 5월 유전자(DNA) 분석 결과, 우리나라에만 분포하는 신종으로 밝혀져 ‘참닻꽃’으로 종명이 변경됐다.

참닻꽃은 용담과 한두해살이 식물로 우리나라에만 서식하며, 기존 명칭으로 불리던 닻꽃은 중국, 러시아, 몽골, 중국, 일본 등에도 분포하고 있다. <사진제공=환경부>

지금까지 국내 분포 여부가 불확실했던 조선흑삼릉 등 9종의 식물들도 우리나라 고유종으로 밝혀졌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자체사업을 통해 매년 찾아낸 신종, 미기록종뿐만 아니라 국내외에서 우리나라에 서식한다고 발표된 자료들을 조사해 국가생물종목록으로 관리하고 있다.

지금까지 ‘자생생물 조사·발굴 연구’ 등 중점 연구사업에 참여한 학계 분류학 연구자들의 노력으로 최근에는 매년 1800여종의 신종, 미기록종이 국가생물종목록에 꾸준히 추가되고 있다.

또한 공신력을 높이기 위해 유관기관 및 학계와 긴밀하게 협업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6개 학술단체와 공동으로 ‘국가생물종목록집 I~III’을 발간했고, 문헌 조사를 통해 북한지역 종목록도 단계적으로 출간하고 있다.

함평매부리(미기록종) <사진제공=환경부>

이번에 갱신된 국가생물종목록은 ‘국가생물다양성 정보 공유체계(kbr.go.kr)’와 '한반도의 생물다양성' 누리집에서 2월 말부터 파일 형태로 내려받을 수 있다.

배연재 국립생물자원관장은 “나고야의정서 등 국제협약에 따라 자국의 생물자원 확보 경쟁이 점점 치열해지고 있는 시점에 국가생물종목록 구축은 우리나라의 생물주권 확보와 향후 생물자원 이용 지원에 가장 기초적인 자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포토] KEI 환경포럼 개최
[포토] 국립축산과학원, 코로나19 영농철 일손돕기
[포토] '뉴노멀 시대! 새로운 일상의 준비' 특강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