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국회의원 아파트값, 4년간 5억원 올라경실련 “심부름꾼 뽑았더니, 아파트값 올려 불로소득 챙겨”
상당수가 지역구 아닌 부동산과열지구에 고가 주택 소유

[환경일보] 경실련이 국민의 심부름꾼인 국회의원들의 부동산 중 아파트 등 재산보유 현황과 실태를 조사한 결과 국회의원들의 아파트값은 4년 동안 5억원 올랐고, 43%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신고액은 평균 9억이지만 시세는 16억으로, 7억이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경실련은 20대 국회의원이 2016년과 2019년에 각각 신고한 부동산 자산(아파트 등)의 시세를 조사해 국회의원의 임기 중 재산 변화를 분석했다.

조사는 20대 국회 임기 시작점인 2016년과 가장 최근 2019년에 부동산재산을 신고한 국회의원 300명을 대상으로 아파트와 오피스텔 등을 보유한 232명을 중심으로 이뤄졌다.

분석은 크게 ▷국회의원들의 임기 중 2016년 대비 2019년의 아파트 재산의 증감현황 ▷2019년 시세 기준 상위 10% 국회의원의 아파트 재산액 ▷2016년 이후 현재까지 시세차액 상위 10% 등으로 이뤄졌다.

분석 결과 국회의원들의 현재 아파트 재산은 평균 16억으로 나타났고, 상위 10% 국회의원(30명)의 아파트 재산은 44억원으로 나타났다.

현재 국민이 보유한 아파트 전국 평균액(중위가격)은 4억원과 비교해 4배에 달했으며 상위 10% 국회의원(30명)은 평균의 11배만큼 많은 재산을 보유하고 있었다.

또한 국회의원들의 임기 4년 동안 재산은 2016년 11억에서 현재 16억으로 5억, 43%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정부가 전국 4%, 서울 10% 상승이라고 발표한 것 보다 4배(서울기준)에서 10배 (전국기준) 많은 금액이다. 정부가 발표하는 주택가격 통계와 실제 시세가 큰 차이를 보이는 것이다.

국회의원 중 아파트가 없는 의원은 22%로 나타났다. 현재 국회의원 300명 중 223명(78%)이 아파트 재산을 보유(단독 등 제외)하고 있으며, 단독 등을 포함할 경우 비율은 더 높아진다. 반면 국민의 무주택 비율은 39%에 달하고 있다.

국민이 보유한 아파트 전국 평균액(중위가격)은 4억원과 비교해 국회의원들의 아파트 평균액은 4배에 달해 16억원으로 나타났으며, 상위 10% 국회의원(30명)은 평균의 11배만큼 많은 재산을 보유하고 있었다.

국회의원 1인 아파트 재산 15.8억

2016년부터 2019년까지 보유하고 있는 아파트 등의 시세차액을 분석한 결과 상위 10%(30명)는 2016년 22억에서 37억원으로 70% 상승, 15억의 불로소득을 챙긴 것으로 나타났다.

20대 국회의원이 신고한 아파트 등 재산은 2016년 기준 총 1607억으로 1인당 평균 7.8억이다. 2019년은 전체 2005억으로 1인당 평균 9억원이다.

하지만 경실련이 시세를 조사한 결과, 2016년 인당 평균 11.1억원, 2019년 15.8억원으로 나타났다. 신고액 기준으로 4년간 재산 증가액은 1.2억원으로 16% 상승했으나, 시세 기준으로는 4.7억원 증가, 43%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시세와 신고가의 차액이 점점 더 벌어졌다. 2016년 신고액은 7.8억이고, 시세는 11.1억으로 시세의 70% 수준이었다. 그러나 2019년에 신고금액은 평균 9억이고, 시세는 15.8억으로 시세의 57% 수준으로 낮아졌다.

원인은 고위공직자인 국회의원들이 현재 시세가 아닌 낮게 형성된 공시지가로 신고했기 때문이다. 아파트값은 지난 4년간 40% 이상 상승했으나, 정부가 정한 공시가격은 20%대로 시세 상승을 반영하지 못했다.

국회의원이 신고한 아파트 자산은 실제 자산보다 2016년 1.4배에서 2019년 1.8배로 더 벌어졌다. 인사혁신처와 입법‧사법‧행정부의 각 공직자윤리위원회가 부동산 재산신고 기준을 낮게 형성된 공시가격 혹은 실거래가로 허용하고 있어 실거래가보다 더 낮은 공시가격으로 신고할 수 있는 여지를 주고 있다.

결론적으로 현재의 재산공개 시스템으로는 고위공직자들의 부동산 재산증식을 제대로 감시하기 어렵다.

국회의원 아파트 재산액 구간별 현황(10억 단위 기준) <자료제공=경실련>

분석 결과, 국민은행이 발표한 부동산 통계의 전국 아파트 평균가격은 2020년 1월 기준 3억8000만원이다.

하지만 223명 국회의원 중에 아파트 평균가격 수준(4억원 미만)으로 보유한 의원은 29명으로 전체 의원의 13%에 불과하며, 87%에 해당하는 194명의 아파트 재산이 4억원 이상으로 나타났다. 의원의 87%가 국민 평균인 4억원을 넘는 아파트 재산을 보유하고 있다.

2020년 1월 시세 기준 국회의원이 보유한 아파트 오피스텔 재산의 총액을 구간별로 나눠 살펴보면 2019년 신고 기준 아파트 재산보유 국회의원 총 223명 중 ▷60억 이상이 3명(1.3%) ▷50억 이상 60억 미만이 6명(2.7%) ▷40억 이상 50억 미만이 6명(2.7%) ▷ 30억 이상 40억 미만이 14명(6.3%) ▷20억 이상 30억 미만이 35명(15.7%) ▷ 10억 이상 20억 미만이 57명(25.6%) ▷10억 미만이 102명(45.7%)로 나타났다.

국회의원의 54%는 10억 이상의 아파트 재산을 보유하고 있고, 국회의원의 29% 정도가 20억 이상의 아파트 재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이다.

아파트 재산 상위 30명 국회의원 <단위:백만원, 자료제공=경실련>

상위 10%, 2.3채 44억원 보유

2020년 현재 아파트 재산보유 상위 10%인 30명의 경우 1인당 아파트 등 재산은 평균 44억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신고액은 1인당 평균 24억 8000만원으로 실제 재산의 57%밖에 반영하지 못했다.

30명이 보유한 주택은 총 68채(아파트 60채, 오피스텔 8채)로 1인당 평균 2.3채씩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재산액이 가장 큰 10명은 ▷박덕흠(미래통합당) 93억 ▷진영(더불어민주당) 72억 ▷장병완(대안신당) 65억 ▷박병석(더불어민주당) 59억 ▷정종섭(미래통합당) 59억 ▷김종석(미래통합당) 55억 ▷김세연(미래통합당) 52억 ▷강길부(무소속) 51억 ▷주호영(미래통합당) 51억 ▷정진석(미래통합당) 45억이다.

이렇듯 아파트 재산이 많은 것은 이들의 아파트 재산이 강남구, 서초구 등 아파트값 폭등지역에 집중돼 있기 때문이다.

박덕흠(미래통합당) 의원의 경우 삼성동 아이파크 및 잠실 아시아선수촌 보유, 진영(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용산구 한강로 3가 재개발 토지 매입 후 아파트와 상가 분양권 전환, 장병완(대안신당) 의원의 용산구 한남동에 한남더힐 건물 2019년 매입, 박병석(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서초 반포아파트 보유, 정종섭(미래통합당) 의원의 잠원동 아파트 보유, 이헌승(미래통합당) 의원의 반포동 반포 미도아파트 2017년 매입, 강길부(무소속) 의원의 강남구 개포동 개포시영 재건축 건물 매매, 이용주 의원의 서초구 반포동 반포 미도아파트 2017년 추가 매입 등이 있었다.

2016년부터 2019년까지 계속 보유 중인 아파트 등에 대해 시세 변화를 분석한 결과 4년 동안 동일 주택을 소유하고 있는 의원 수는 300명 중 186명이었고, 이들이 보유한 아파트값은 2016년 시세 평균 10억원에서 2020년 15.2억원으로, 5.2억원 올랐고, 평균 51%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상위 10%인 30명의 경우는 2016년 21.6억원에서 2020년 36.9억원으로 15.2억원이 늘었고, 70%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세차액 기준 상위 30명 국회의원 <단위:백만원, 자료제공=경실련>

정부, 엉터리 부동산 통계 양산

문재인 정부는 경실련의 집값폭등 문제제기에 대해 지난 3년 서울 아파트 평균 10% 상승, 전국은 4%라고 발표했다. 하지만 경실련의 이번 국회의원 재산분석, 청와대 참모의 자산분석 등을 통해 검증한 결과와는 큰 차이를 보여 신뢰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경실련은 “이런 통계자료는 누가 어디서 어떻게 산출해 어떤 검증을 거쳐 발표하는지 등에 대해 전면 감사 또는 수사가 필요하다. 관료들이 독점한 각종 부동산 통계와 자료가 조작돼 대통령과 국민 모두를 속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국회는 당장 공시지가(가격) 시세반영률을 모두 80% 이상 반영하도록 관련법을 개정해야 한다. 현재 부동산가격 공시법에는 공시지가를 ‘통상적 시장에서 정상적 거래가 이뤄질 경우의 가격’ 즉, 시장가격으로 명시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시세를 유형별로 제각각 반영하며 공시지가를 조작 왜곡하며 불공정과세를 조장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정의당 이정미 의원은 “국회의원 대다수가 부동산 기득권일 뿐만 아니라, 지난 2년간 계속 아파트값 상승의 최대 수혜자임이 드러났다”며 “의원들이 불로소득으로 횡재를 하게 된 이유도 다른 데 있지 않다. 의원 상당수가 자신의 지역구가 아닌 강남 3구와 용산 등 부동산 과열지역에 고가주택을 갖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백혈병 백신개발 후원을 위한 '한국·벨기에 국제아트교류 특별전' 개최
“비오는 날 캠핑할 땐 조심하세요”
[포토] 수도권 지자체 대상 ‘그린뉴딜 및 탄소중립’ 사업설명회
[포토] 그린피스,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철회 촉구
[포토]대벌레 방제지 현장 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