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건설·안전
올해 소규모 재생사업 약 70곳 선정2년간 운영 성과 바탕으로 한 제도 발전사항 반영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올해 소규모재생사업을 4월말까지 선정하기로 하고 선정계획을 2020년 2월28일(금)자로 공고한다.

소규모재생사업은 주민이 단기간(1~2년)내 완료 가능한 단위사업(3~4개 내외)을 발굴해 지자체가 신청하면, 국토부가 평가·심사를 거쳐 국비(1곳당 최대 2억원)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국비 총 100억원을 활용해 약 70곳을 선정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뉴딜사업 전에 주민들이 재생사업을 직접 경험하고 재생의 필요성·방법·성과를 체감하는 준비사업적 성격을 띠는데 2018년부터 지금까지 145곳이 선정됐고, 그 중 32곳의 소규모재생사업지가 순차적으로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으로 이어지는 등 사업 효과가 차차 나타나고 있다.

이번 사업은 주민거점공간·공동육아방 등 주민공동공간을 조성하는 사업(H/W)과 재생학교 운영·마을축제 개최 등 주민역량을 키우고 공동체를 활성화 하는 사업(S/W)으로 나누어지는데 대부분의 사업지에서 적극적인 주민 참여를 기반으로 순조롭게 추진 중이다. 이번 공모는 2월28일 국토교통부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돼 4월6일까지 지자체 신청을 접수하며, 서면평가, 발표평가를 거쳐 4월29일에 최종 선정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조성균 도시재생역량과장은 “도시재생 뉴딜 사업의 성공을 담보하기 위해서는 먼저 소규모재생사업과 같은 역량강화사업이 제대로 이루어져야 한다”라고 강조하며 “도시재생 뉴딜을 준비 중인 지자체의 적극적인 신청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한국대기환경학회, 제63회 정기학술대회 개최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실시
[포토] ’2020 춘천국제물포럼’
북춘천에서 첫 서리 관측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